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트라 "칠레 상담회서 2억2천만달러 수출입 계약"

IT·유통소비재·의료기기 등 부문서 다양한 계약 성과칠레 유통시장·전자상거래 진출 지원 MOU 2건 체결

(서울=연합뉴스) 이봉준 기자 = 코트라(KOTRA)는 박근혜 대통령의 중남미 순방 3번째 국가인 칠레에서 개최한 '1대1 비즈니스 상담회'에서 예상을 뛰어넘는 2억2천250만달러(프로젝트 1억9천800만달러, 수출 2천300만달러, 수입 150만달러) 상당의 계약을 성사시켰다고 23일 밝혔다.

국내 중소기업 47개와 칠레 기업 115개사가 참석한 가운데 22일(현지시간) 산티아고 쉐라톤호텔에서 열린 상담회에서 우리 기업들은 정보기술(IT), 유통소비재, 산업기자재, 의약품·기기 등 분야에서 다양한 수출계약 성과를 올렸다고 코트라는 설명했다.

대표 사례로 앰엔지 이엔티가 칠레 IT유통시장에 진출하기로 합의했다. 계약사인 칠레 A사는 최근 40여년 간 도시바, 필립스 등 브랜드 제품만 취급해 왔으나 듀얼부팅 투키 브랜드의 태블릿 PC에 매료돼 80만달러 규모 수출계약을 올 상반기 중 체결하기로 했다.

중남미 대형 정유사에 선박 기자재를 납품하는 현대기계공업은 베네수엘라 선박 기자재 유통기업인 A사를 초청해 1천500만달러 규모의 소형 선박 및 발전기 엔진 세트를 공급하기로 했다.

신일특수금속은 칠레 고급 슈퍼마켓 체인인 JUMBO에 연 100만달러 상당의 고급 수세미를 공급해 오다가 이번에 추가로 50만달러 어치 납품 계약을 맺고 제품포장 및 마케팅까지 공동 진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의료기기와 건설·중장비, 신재생에너지 등 분야에서도 적지 않은 수출 성과가 있었다고 코트라는 전했다.

코트라는 '한-칠레 비즈니스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칠레 2위 드럭스토어체인인 FASA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칠레 유통시장에 우리 기업의 진출 기반을 다져나가기로 했다.

코트라는 또 우리 전자상거래 기업들의 현지 진출을 위해 산티아고 상공회의소와 전자상거래 협력 MOU를 맺었다.

김재홍 코트라 사장은 "칠레는 우리의 첫번째 FTA 체결국가로, 그동안 교역 규모는 FTA 체결 전보다 약 4배 증가했다"며 "이번 행사가 양국 간 전자상거래와 신재생에너지 등 신산업 분야는 물론 IT, 의료기기 등 고부가가치 품목들의 교역을 확대하는 전환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j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4/23 15: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