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PGA- 김세영, 연장서 극적인 샷이글로 우승…시즌 2승째(종합2보)

박인비와 기적 같은 연장전 끝에 롯데 챔피언십 우승…상금 부문 선두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서 우승한 김세영(AP=연합뉴스)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서 우승한 김세영(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김세영(22·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18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김세영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 오아후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6천383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박인비(27·KB금융그룹)와 함께 연장전에 들어갔다.

18번 홀(파4)에서 열린 연장 첫 번째 홀에서 김세영은 약 150야드를 남기고 8번 아이언으로 시도한 두 번째 샷을 그대로 샷 이글로 연결해 짜릿한 우승을 차지했다.

2월 퓨어실크-바하마 클래식 이후 약 2개월여 만에 다시 우승 소식을 전한 김세영은 우승 상금 27만 달러(약 2억9천만원)를 받았다.

이번 시즌 가장 먼저 2승 고지를 밟은 김세영은 시즌 상금 69만9천735 달러로 상금 부문 선두로 올라섰다.

-LPGA- 김세영, 18번홀 칩인 버디 환호
-LPGA- 김세영, 18번홀 칩인 버디 환호(서울=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180만 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세영(22·미래에셋)이 19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 오아후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6천383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 18번홀에서 칩인에 성공한뒤 기뻐하고 있다. 18번 홀(파4)에서 열린 연장 첫 번째 홀에서 김세영은 약 150야드를 남기고 8번 아이언으로 시도한 두 번째 샷을 그대로 샷 이글로 연결해 짜릿한 우승을 차지했다. 2015.4.19 << LOTTE/박준석 제공 >>
photo@yna.co.kr

극적인 승부였다.

김세영은 16번 홀(파3)까지 박인비, 김인경(27·한화)과 함께 11언더파 공동 선두를 달렸다.

17번 홀(파4)에서 한 타를 잃은 김인경이 먼저 우승 경쟁에서 멀어졌고 마지막 18번 홀 김세영의 티샷이 물속으로 향하면서 우승컵은 박인비에게 돌아가는 듯했다.

그러나 김세영은 세 번째 샷을 그린 근처로 보내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갔고 박인비의 먼 거리 버디 퍼트는 홀 바로 앞에 멈춰 서 사실상 파를 확보한 상황으로 이어졌다.

김세영이 그린 밖에서 시도하는 칩샷이 들어가지 않으면 그대로 경기가 끝나는 것이었지만 김세영의 칩샷이 거짓말처럼 홀 안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승부가 연장으로 이어졌다.

기적은 한 번에 그치지 않았다. 김세영은 연장 첫 번째 홀 두 번째 샷을 그대로 이글로 연결하며 최근 LPGA 투어에서 보기 드물었던 명승부의 주인공이 됐다.

올해 신인 김세영은 우승이 확정된 이후 현지 방송 인터뷰에서 "정말 믿을 수가 없었다. 공을 가까이 보내는 것에만 집중했다"고 우승에 대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LPGA- 김세영, 연장서 극적인 샷이글로 우승
-LPGA- 김세영, 연장서 극적인 샷이글로 우승(서울=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180만 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세영(22·미래에셋)이 19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 오아후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6천383야드)에서 우승 트로피에 입 맞추고 있다. 2015.4.19 << LOTTE/박준석 제공 >>
photo@yna.co.kr

김세영은 또 이날 우승으로 상금 외에 올해의 선수 부문(85점)에서도 선두에 올랐고 원래 1위였던 신인상 부문(626점)에서도 2위와의 격차를 벌렸다.

상금 2위는 64만8천730 달러의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올해의 선수 부문 2위는 72점의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다.

신인상 부문 2위는 461점의 김효주(20·롯데)다.

시즌 개막 후 6개 대회를 독식하던 한국 또는 한국계 선수들은 최근 2개 대회에서 크리스티 커, 브리트니 린시컴(이상 미국)에게 우승을 내줬다가 다시 우승 행진을 재개했다.

이번 대회 1위부터 공동 4위까지 상위 5명이 모두 한국 선수들이었다.

김인경이 9언더파 279타로 단독 3위에 올랐고 김효주와 최운정(25·볼빅)은 7언더파 277타로 공동 4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미셸 위(26·나이키골프)는 3언더파 285타, 공동 11위로 대회를 마쳤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4/19 14: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