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씨엘, 해외 팬 영향인가…'타임 100' 2위 배경은

투애니원으로 다진 해외 인기…미국 솔로 데뷔 기대 심리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투애니원의 씨엘(본명 이채린·24)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13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타임 100')의 온라인 투표 2위에 올라 화제다.

씨엘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함께 선두권을 달리다가 막판에 근소한 차로 밀려 2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레이디가가, 리아나, 테일러 스위프트 등 3~5위를 차지한 미국 팝스타들을 제친 순위여서 눈길을 끈다.

씨엘이 여느 남성 아이돌 그룹처럼 국내에서 거대 팬덤을 보유한 가수가 아니고, 미국의 K팝 팬이 아닌 대중에게는 아직 생소한 아티스트란 점에서 이번 결과는 의외로 여겨질 수 있다.

그러나 씨엘의 영향력은 투애니원의 글로벌한 활동을 통해 다져져 세계 곳곳에 퍼져 있는 해외 팬들의 투표가 크게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해외 활동을 활발히 한 비가 2006년부터 '타임 100' 후보에 6년 연속 올라 온라인 투표 1위를 기록하기도 한 것은 국내 팬만으로는 달성하기 어려운 결과였다.

2009년 데뷔한 투애니원은 월드투어를 두 차례 진행해 수십만 명씩 해외 관객을 모았고, 지난해 2집 '크러시'(CRUSH)로 미국 빌보드 앨범차트(메인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61위에 오르며 K팝 앨범으로는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또 이들은 지난 3월 같은 소속사 빅뱅을 비롯해 샘 스미스, 비욘세, 레이디 가가 등의 팝스타들과 함께 '2015 유튜브 뮤직 어워드'의 수상자 50인에도 포함됐다. 히트곡 '내가 제일 잘 나가'는 지난해 미국 마이크로소프트의 태블릿 'SURFACE PRO3'의 광고 배경 음악으로 쓰이기도 했다.

씨엘, 해외 팬 영향인가…'타임 100' 2위 배경은1

더불어 씨엘이 싸이를 미국에 진출시켜 월드스타로 만든 매니저 스쿠터 브라운과 손잡고 올해 미국 진출을 앞둬 기대 심리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의 매니저인 스쿠터 브라운은 지난 2013년 '인터넷상에서 다수 것을 발굴해 세계적인 스타로 만드는 능력'을 평가받으며 '타임 100'에 선정된 인물이다.

씨엘이 스쿠터 브라운의 올해 핵심 라인업으로 예상되는 만큼 성공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셈이다.

미국 데뷔에 앞서 씨엘은 지난달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UMF)에서 미국의 유명 힙합 뮤지션 퍼프 대디, 디제이(DJ) 스크릴렉스, 디플로와 함께 무대에 올라 한국어 랩으로 관객의 큰 호응을 이끌어내며 가능성을 보여줬다.

빌보드는 최근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에서 씨엘의 등장이 가장 주목할 만한 순간이었다"고 호평하며 "씨엘은 계속 컬래버레이션(협업)을 하며 음악적 재능을 증명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미국 솔로 데뷔를 도와줄 스쿠터 브라운과 팀을 이룬 씨엘이 본연의 강인함을 유지한다면 미국 음악 시장에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한국 연예인이 '타임 100' 후보에 오른 건 씨엘에 앞서 비와 싸이가 있다.

비는 아시아 연예인으로는 최초로 2006년과 2011년 두 차례에 걸쳐 '타임 100'에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반면 지난 2013년 '타임 100' 후보에 오른 싸이는 온라인 투표에서 7위를 차지했으나 최종 명단에는 들지 못했다.

타임은 오는 16일 자체 심사를 통해 확정된 100인의 명단을 발표할 계획이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29 10: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