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완종 실종신고서 사망 확인까지…긴박했던 7시간26분(종합)

휴대전화 추적 평창동 북한산 일대 집중수색…경찰견이 발견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이대희 기자 = 자원외교 비리 의혹에 연루돼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성완종(64) 전 경남기업 회장이 영장실질심사 당일인 9일 아침 잠적 후 7시간여 만에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성 전 회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최초 접수된 시각은 이날 오전 8시6분께였다.

자택 나서는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자택 나서는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서울=연합뉴스) 9일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잠적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나와 이동하고 있다. 사진은 자택 인근 CCTV 화면에 잡힌 성 전 회장 모습. (연합뉴스TV)

오전 7시30분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성 전 회장 자택에 도착한 운전기사가 성 전 회장이 나오지 않자 집안으로 들어갔다가 유서를 발견하고 경찰에 처음 신고했다. 문안 차 자택을 찾은 성 전 회장 아들도 6분 뒤 청담파출소에 재차 신고했다.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성 전 회장은 오전 5시11분께 검은색 패딩 점퍼와 바지 차림으로 자택에서 나가는 모습이 확인됐다.

이후 자택에서 인근 호텔까지 걸어서 이동해 택시를 잡는 모습도 인근 CCTV에 포착됐다.

성 전 회장은 '어머니 묘소에 묻어 달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집을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가족 동의를 받고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한 결과 오전 8시40분께 종로구 평창동에서 위치가 확인됐다.

9일 오전 경찰 헬기가 북한산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9일 오전 경찰 헬기가 북한산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경찰은 일단 평창동 부근의 의경 2개 중대를 투입해 일대에 대한 수색을 시작했지만 성 전 회장의 모습은 발견되지 않았다.

휴대전화 위치추적 결과 성 전 회장은 오전 9시15분 평창파출소에서 서울예고 방향으로, 오전 9시43분 북악터널에서 형제봉 능선으로 이동한 흔적이 확인되는 등 평창동 일대에서 계속해서 신호가 잡혔다.

성 전 회장은 평소 북한산에 자주 등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와중에 "인근 야산 골프장에 사람이 쓰러져 있는 것 같다"는 평창파출소 인근 거주 주민의 신고가 들어왔지만 오인 신고로 드러나기도 했다.

숨진 채 발견된 성완종 전 회장
숨진 채 발견된 성완종 전 회장(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자원외교 비리 의혹에 연루돼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9일 오후 북한산 형제봉 매표소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과학수사관들이 현장감식을 하고 있다.

시간이 흘러도 성 전 회장이 나타나지 않자 경찰은 수색인원을 점차 늘렸다. 오전 11시 기준으로 내근을 포함한 종로경찰서 전 직원과 경찰, 14개 중대 등 1천300여명과 인근 군부대 병력까지 동원해 성 전 회장을 찾았다.

오전 11시3분 성 전 회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금강아파트에서 북한산 정토사 방향 쪽으로 이동했으나 행방은 계속 오리무중이었다.

경찰은 성 전 회장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전단을 만들어 수색을 계속하면서 헬기까지 띄워 평창동 일대를 뒤졌다.

오후 1시43분이 되자 투입 인원과 장비는 종로서 직원과 경찰기동대, 특공대, 등 1천443명과 헬리콥터 2대, 수색견 5마리로 늘었다.

성완종 실종신고서 사망 확인까지…긴박했던 7시간26분(종합) - 5

그러나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잡히는 지점 일대 CCTV에는 성 전 회장의 모습이 없었다. 성 전 회장의 휴대전화는 2대였으며, 1대는 기지국이 고정됐으나 다른 1대는 평창동 안에서 오락가락한 탓에 한때 '휴대전화가 다른 사람에게 있는 것 아니냐'는 설까지 나왔다.

다만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성 전 회장이 택시를 타는 모습이 CCTV에 잡혔고, 경찰은 행적 추적의 결정적 단서인 하차 지점과 택시 운전사 파악에도 나서는 등 필사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그러나 성 전 회장은 결국 신고 접수 이후 약 7시간26분 만인 이날 오후 3시32분 나무에 목을 맨 시신으로 발견됐다.

과학수사대 증거채취견이 발견한 성 전 회장의 마지막 위치는 북한산 형제봉 매표소에서 등산로를 따라 300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산속으로 30m를 더 들어간 곳이었다.

발견됐을 당시 성 전 회장의 모습은 위아래 모두 검은 옷차림으로, 집을 나설 당시 그대로인 것으로 알려졌다. 휴대전화 1대는 시신에서 약 10m 떨어진 곳에, 나머지 하나는 주머니에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4/09 1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