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전부지' 국제교류복합지구 잠실운동장까지 확대(종합)

송고시간2015-04-09 10:24

<그래픽> 강남 국제교류복합지구
<그래픽> 강남 국제교류복합지구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서울시는 8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어 강남구 삼성동과 대치동 일대만 포함됐던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구역을 잠실종합운동장과 탄천 일대 등 송파구 잠실동까지 확대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yoon2@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현대차그룹이 사들인 한국전력 부지가 포함된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구역에 잠실종합운동장과 탄천 일대가 포함됐다.

서울시는 8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어 강남구 삼성동과 대치동 일대만 포함됐던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구역을 잠실종합운동장과 탄천 일대 등 송파구 잠실동까지 확대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국제업무와 전시컨벤션, 문화엔터테인먼트 시설 등을 다양한 용도로 활용하는 국제교류복합지구 조성사업을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지구단위계획구역이 결정됨에 따라 올해 연말까지 전문가를 대상으로 국제 공모를 통해 잠실운동장 개발을 위한 기본 계획을 마련하는 등 한전부지와 잠실운동장 일대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그동안 지구단위계획구역에 송파구 관할인 잠실운동장이 포함되는 것에 반대해 온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위원회에 직접 참석해 재차 반대 입장을 밝히고 안건 처리 보류를 요청했다.

강남구 주민대표 4명도 동남권공공개발추진단장과 면담을 통해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

그러나 위원회는 강남구의 의견을 받아들이지 않고 서울시 안대로 지구단위계획구역을 결정했다.

이에 강남구는 결정을 철회하지 않으면 법정투쟁을 하겠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강남구는 "한전부지개발로 발생하는 막대한 공공기여금을 강남구 취약기반시설 등에 우선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서울시가 통째로 가져가 운동장 부지에 투입해 수익사업을 하려는 저의"라면서 구역변경 결정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위원회에서는 또 삼성동 서울의료원 부지 용도를 제2종 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변경하고 6월부터 부지 매각을 위한 절차에 들어가기로 했다.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