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국회 규탄결의안 등 日 역사왜곡 대응조치 착수(종합)

송고시간2015-04-07 21:17

역사교과서 보완도 검토…당정, 내일 日 독도도발 등 논의

새누리당 이군현 사무총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새누리당 이군현 사무총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김연정 기자 = 새누리당은 7일 일본의 전방위적 역사 왜곡 움직임과 관련해 대응 조치 마련에 착수했다.

새누리당은 우선 국회 차원의 일본 역사 왜곡 규탄 결의안 채택을 추진하고 독도 문제를 비롯한 한일 관계 관련 역사 교육을 강화하고자 교과서를 보완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새누리당 홍일표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새누리당 홍일표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오는 6월말 활동이 끝나는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희생자 등 지원위원회'의 활동 시한을 연장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새누리당 홍일표 의원은 원내대책회의에서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해 국회 차원에서 강력한 규탄결의안으로 엄정하게 대응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회의 참석자들은 대부분 찬성 의견을 밝혔고, 유승민 원내대표도 "좋은 생각"이라며 국회 외교통일위 간사인 심윤조 의원에게 이를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이군현 사무총장은 "정부 당국은 국제사회에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제대로 알리는 행동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면서 "정부는 일본 정부에 강력한 항의 조치를 하는 동시에 교육부는 독도에 대한 올바른 역사 교육을 한층 강화하도록 역사 교과서의 추가 보완 작업을 즉각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명수 의원은 "일제강제동원피해조사위가 총리 산하 기구로 돼 있는데 6월 말에 (활동이) 끝난다"면서 "역사 왜곡이 문제가 된 상황에서 우리 스스로 강제 동원 문제를 다루는 기구를 없애는 작업을 하고 있다. 다시 재점검해 보완하도록 건의한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이명수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새누리당 이명수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역구에 독도가 포함된 박명재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독도입도지원센터, 종합해양과학기지, 독도방파제 건설 등 국민 안전과 실효적 지배를 위한 영유권 사업을 즉각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정부와 새누리당은 8일 오전 국회에서 외교부의 4월 임시국회 현안에 대한 당정 협의를 가질 예정으로, 이 자리에서는 일본의 독도 도발 등 역사 왜곡이 심화하는 것과 관련한 대응방안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 외통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은 이날 당정 협의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청취할 계획이며, 여당 의원들은 우리 정부에 강력한 대응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