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서기관, 조희팔 재산은닉 '몸통'역할…추가비리 확인

"개발업자에게 조희팔 소개…투자유치 대가 2억원 받아"
조희팔 측으로부터 수사 무마 부탁과 함께 거액을 받은 검찰 수사관 출신 간부 오모(54)씨. <<연합뉴스DB>>
조희팔 측으로부터 수사 무마 부탁과 함께 거액을 받은 검찰 수사관 출신 간부 오모(54)씨. <<연합뉴스DB>>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검찰 공무원이 4조원대 유사수신 사기범 조희팔을 적극 비호하고 거액의 뇌물을 받은 정황이 잇따라 드러나고 있다.

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조희팔의 은닉재산 흐름을 재수사하는 대구지검은 조씨 측으로부터 검찰 수사정보를 빼내주는 대가 등으로 뇌물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로 구속 기소된 대구지검 서부지청 오모(54) 전 서기관의 다른 뇌물수수 혐의를 확인하고 오씨를 추가 기소했다.

오 전 서기관은 2008년 3월 경북 김천에서 개발사업을 하는 장모씨에게서 2억 원을 받은 혐의다.

대구지검.
대구지검.

그는 장씨가 조희팔로부터 투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조씨를 소개하고, 그 대가로 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오 전 서기관은 조씨의 은닉재산 760억원을 관리한 고철사업자 현모(53)씨에게 조씨 관련 범죄정보 수집, 수사 무마 등 부탁을 받고 15억 8천만 원 상당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지난 1월 구속됐다.

그가 단순 뇌물수수에 그친 것이 아니라 조희팔이 범죄 수익금을 숨기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정황은 조희팔 측근 횡령·배임비리 사건 재판에서도 드러났다.

고철사업자 현씨는 지난 1일 결심공판에서 자신에게 조씨를 소개한 사람은 오 전 서기관이라고 진술했다. 현씨는 오 전 서기관과 '동업관계'였다고도 언급했다.

조희팔 사기 피해자들은 검찰 주변 인물들이 조희팔 범행을 적극 비호했다는 세간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비호세력 의혹은 지금까지 끊이지 않았다. 대표적으로 김광준 전 서울고검 검사(부장검사급)는 조씨의 측근 등으로부터 내사·수사 무마 청탁과 함께 2억 4천여만 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돼 죗값을 치르고 있다.

'바른 가정경제 실천을 위한 시민연대' 회원들이 지난달 6일 오후 대구지방법원 앞에서 조희팔 사건의 부조리와 의혹에 대한 재판부의 엄중한 판단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DB>>
'바른 가정경제 실천을 위한 시민연대' 회원들이 지난달 6일 오후 대구지방법원 앞에서 조희팔 사건의 부조리와 의혹에 대한 재판부의 엄중한 판단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DB>>

2008년 조씨 사건 수사를 맡았던 총경급 경찰 간부 A씨는 조희팔에게서 9억 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해임됐다.

또 대구지방경찰청 소속 경사 B씨는 중국에서 조희팔을 만나 골프와 술 접대를 받은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다.

조희팔은 의료기기 대여업 등으로 고수익을 낸다며 2004년부터 5년 동안 4만∼5만 명의 투자자를 끌어모아 4조 원가량을 가로챈 뒤 2008년 12월 중국으로 밀항해 도주했다.

조씨는 2011년 12월 급성 심근경색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최근에도 중국에서 목격설이 나오고 있다.

tjd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4/03 11: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