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짜 무대 오른 MBC '복면가왕'…"가창력 대결 아냐"(종합)

미스터리 음악쇼…5일 첫 방송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설연휴 방송가에서 가장 많은 화제를 뿌린 MBC TV '복면가왕'이 '일밤'을 흥하게 할 것인가.

가면 뒤 최고의 가왕을 찾아내는 음악쇼 '복면가왕'은 정규 편성에 성공, 5일 오후 4시50분 '일밤' 코너로 첫선을 보인다.

돌아온 '복면가왕'의 큰 줄기는 지난 설연휴 파일럿(시험제작)으로 방송됐을 때와 같다.

기성 가수를 비롯한 연예인 8명이 나이와 신분, 직업을 화려한 가면 뒤로 숨긴 채 노래로만 승부를 내는 방식이다.

진짜 무대 오른 MBC '복면가왕'…"가창력 대결 아냐"(종합) - 2

'복면가왕'은 요즘 넘쳐나는 TV 음악 프로그램의 특징들을 두루 취했다.

연예인들이 출연한다는 점에서는 같은 방송국의 '나는 가수다3'나 KBS 2TV '불후의 명곡'과, 목소리로만 승부를 건다는 점에서는 엠넷 '보이스오브코리아'와 비슷하다.

인기라는 계급장을 떼고 노래로만 맞붙는다는 점과 탈락자들이 하나 둘 가면을 벗고 정체를 드러낼 때 반전이 시청자들의 흥미를 북돋운다.

'복면가왕' 연출을 맡은 민철기 PD는 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매력적인 목소리의 주인공은 도대체 누구일지에 대한 궁금증에서 우리 프로그램은 출발한다"고 밝혔다.

"옛날에 활동한 가수든, 아이돌 가수든, 개그맨이든, 배우든 간에 (듣다 보면) 이렇게 노래를 잘하는 사람이 누굴까 하는 궁금증이 솟아나잖아요. 나중에 가면이 벗겨졌을 때의 의외성과 반전을 보여주고 싶은 것이 목표입니다."

진짜 무대 오른 MBC '복면가왕'…"가창력 대결 아냐"(종합) - 3

억지 감동이나 눈물을 유도하지 않지만 극적인 요소도 충분하다.

파일럿 방송에서 10년 동안 무명 가수로 활동한 그룹 이엑스아이디(EXID) 솔지와 배우 김예원이 각각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한 것처럼 유명세를 넘어선 결과는 신선함과 즐거움을 준다.

2일 마포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등장한 솔지는 "'복면가왕'은 가수 생활의 전환점이 됐다"면서 "밖에서도 '복면가왕 솔지 아니냐'면서 알아보는 분들이 생겼다"고 밝혔다.

파일럿 때처럼 김성주가 진행을 맡았고 연예인 11명과 일반인 88명으로 구성된 99명의 판정단이 등장한다.

김구라와 김형석, 홍은희, 돈스파이크, 황석정, 이윤석, 유상무, 신봉선, 손동운, 지상렬, EXID 하니가 판정에 감칠맛을 더할 예정이다.

맛보기로 선보이는 것이 아닌 진짜 시험에 든 '복면가왕'의 성적은 어떨까. 일각에서는 '복면가왕'이 일회성 프로그램으로 더 적당하다는 의견도 있다.

지난 설연휴 당시 '복면가왕'은 당시 시청률 9.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지상파 3사 설 특집 중 3위를 차지했다.

'일밤'에서 육아 예능 원조격인 '아빠! 어디가?'가 삼둥이를 내세운 후발주자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밀려 1월 퇴장했고, 후속 '애니멀즈'마저 시청률 부진으로 폐지된 상황이다.

'아빠! 어디가?'를 이끈 김성주는 이날 간담회에서 "대한, 민국, 만세 삼둥이 조금 더 큰다면 '슈퍼맨이 돌아왔다' 재미가 없어질 것"이라면서 견제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민 PD는 "너무 심각하고 진지한 가창력 대결이 아니라 매력적인 목소리 주인공이 누구인지 찾으며 가볍게 달려보는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에게 어필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스타들이 자신의 존재를 가면 뒤에 숨긴 채 마치 숨바꼭질하는 기분으로 자신의 매력을 드러내는 프로그램입니다. 무거운 음악 프로그램이 아니라 예능으로 즐겨주세요."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4/02 17: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