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몸무게 12g 휘파람새, 대서양 2천700㎞ 논스톱 비행"

휘파람새
휘파람새몸무게가 12g에 불과한 휘파람새의 일종인 '블랙폴 워블러'(blackpoll warbler)가 미국 동북부 지역에서 남미까지 1천700마일(약 2천735㎞) 거리를 쉬지않고 날아가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휘파람새(연합뉴스=자료사진)

<저작권자 ⓒ 2013 연 합 뉴 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파리 AFP=연합뉴스) 몸무게가 12g에 불과한 휘파람새의 일종인 '블랙폴 워블러'(blackpoll warbler)가 미국 동북부 지역에서 남미까지 1천700마일(약 2천735㎞) 거리를 쉬지않고 날아가는 것으로 1일 밝혀졌다.

북미 대륙에 서식하는 철새인 워블러는 매년 가을 뉴잉글랜드에서 남미까지 이동한다.

과학자들은 지난 50년간 이 새가 논스톱으로 북대서양 상공을 나는지 아니면 중간에 휴식을 취하는지 여부를 놓고 논쟁을 벌여왔다며 이번 연구로 오랜 미스터리가 풀렸다고 밝혔다.

과학자들은 국제 학술지 '바이올로지 레터스'(Biology Letters)에 게재한 연구보고서에서 40마리의 워블러 등 부분에 초소형 위치추적기를 부착해 이 새의 이동에 관한 정보를 분석했다고 밝혔다.

위치추적기 정보에 의하면 워블러는 여름철 서식지인 미국의 버몬트주와 캐나다 노바스코샤주에서 푸에르토리코, 쿠바, 그레이터앤틸리스 제도까지 날아간뒤 이곳에서 다시 베네수엘라와 콜롬비아로 이동을 계속했다.

과학자들은 장거리 비행으로 유명한 알바트로스나 도요새, 갈매기 등은 넓고 긴 날개가 있어 피로하거나 경로에서 이탈했을때 물위에 내려앉아 쉴수가 있지만 워블러는 그럴수가 없다고 말했다.

미국 매사추세츠대학 애머스트 캠퍼스의 빌 델루카 교수는 "지구상에서 가장 긴 거리의 철새 이동 가운데 하나로 오래전부터 믿어져왔던 사실이 확인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jami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4/02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