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2030년 전력공급서 원전 비중 20%로

송고시간2015-03-31 09:27

일본 정부는 2030년 전체 전력생산에서 원자력 발전이 차지하는 비율을 20% 정도로 한다는 구상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사진은 가고시마(鹿兒島)현 소재 센다이(川內) 원전 1,2호기(사진).(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는 2030년 전체 전력생산에서 원자력 발전이 차지하는 비율을 20% 정도로 한다는 구상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사진은 가고시마(鹿兒島)현 소재 센다이(川內) 원전 1,2호기(사진).(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 정부는 2030년 전체 전력생산에서 원자력 발전이 차지하는 비율을 20% 정도로 한다는 구상이라고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이 31일 보도했다.

주무부처인 경제산업성은 30일 개최한 전문가 회의에서 2030년에 원전과 석탄, 수력, 지열 등 '기초 (베이스 로드·base load) 전력원'의 비중이 60% 이상이 되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삼겠다고 밝혔다. 기초 전력원은 발전 단가가 싸고, 밤이든 낮이든 관계없이 상시 가동할 수 있는 에너지원을 의미한다.

2013년도(2013년 4월∼2014년 3월) 일본의 전원 구성을 보면, 당시 대부분 가동중단 상태였던 원전이 1%, 석탄이 30%, 수력 및 지열이 9%로 집계되는 등 '기초 전력원'의 비중이 40%에 그쳤다.

현재 석탄을 활용한 화력발전은 이산화탄소 배출량, 수력 발전은 대규모 댐 건설의 어려움, 지열 발전은 환경 영향 평가의 엄격함 등 각각 장벽이 있어 인프라 신설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결국 기초 전력원을 구성하는 4대 에너지가 2030년 전체 전력의 60%를 담당하게 하려면 원전의 비중을 20% 정도로 만들지 않으면 안 된다는 계산이 나온다고 아사히신문이 지적했다.

동일본대지진에 따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가 발생하기 직전인 2010년도 일본의 전력공급에서 원전이 차지하는 비율은 약 29%였다.

후쿠시마 사고 당시 국정을 이끌었던 일본 민주당 정권은 2030년대까지 '원전 제로'를 달성한다는 정책을 수립했지만 2012년 12월 집권한 자민당 아베 정권은 안전이 확인된 원전은 재가동하기로 정책을 변경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강화된 원전 안전기준이 설정됨에 따라 현재 일본내 원전들은 가동을 중단한 상태에서 재가동 심사를 받고 있거나 준비중이다. 더불어 노후 원전 일부는 폐로를 결정했다.

이런 가운데, 가고시마(鹿兒島)현 센다이(川內) 원전이 심사의 마지막 과정에 들어가 있어 연내 재가동될 것으로 예상된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