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기업 워크아웃 직전 석유공사에 신용등급 미제출

재무조작·고의누락 가능성 제기…검찰, 경위 수사
경남기업 워크아웃 직전 석유공사에 신용등급 미제출 - 1

(서울=연합뉴스) 안희 기자 = 경남기업이 해외 자원개발 명목으로 정부 융자금을 지원받으면서 당국에 정기적으로 제출했던 신용등급 평가 자료를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직전에는 미제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사실은 경남기업이 재무상태를 속여 나랏돈을 지원받으려는 정황일 수 있다고 보고 검찰이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31일 검찰과 석유공사 등에 따르면 경남기업은 러시아 캄차카 등지의 자원개발 사업을 위해 2006년부터 정부로부터 성공불융자금을 순차적으로 받아 갔다.

석유공사가 지급해 주는 성공불융자금은 2011년까지 경남기업에 제공됐고, 그 총액은 330억여원에 달한다.

석유공사는 매년 융자금을 받아간 업체의 신용상태가 '채무 불이행이 우려되는 수준' 이하로 내려가는지를 점검하기 위해 해당 업체로부터 신용평가등급 관련 자료를 제출받는다.

경남기업도 2006년부터 2011년까지 신용평가기관 H사에서 매긴 신용등급 자료를 정기적으로 제출해 왔는데, 유독 2008년 7월부터 2009년 6월 사이에 해당하는 자료는 누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석유공사 측에는 미제출 사유를 '신용평가를 의뢰하지 않았다'고 적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때는 경남기업이 재무상태가 악화하면서 워크아웃에 들어가던 시기다.

경남기업은 2009년 1월 워크아웃에 들어가 2011년 5월 졸업했다.

검찰은 경남기업이 워크아웃 시기에도 정부 융자금을 별 탈 없이 받아낸 과정에서 재무 상태를 조작하거나 신용평가기관 등과 결탁했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재무적 위기가 표면화한 워크아웃 돌입 시기를 전후해 신용등급 관련 자료를 누락한 정황도 경남기업 측의 '금융 사기' 가능성과 맞물리는 사안이다.

이와 관련해 검찰 관계자는 "경남기업이 융자금을 지속적으로 받아갈 만한 재무적 토대가 있었는지를 따져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남기업은 2009년 7월 이후부터 2011년까지는 다시 신용등급 관련 자료를 석유공사에 제출했다.

여전히 워크아웃 중인데도 경남기업은 'BBB-(채무상환능력 양호하나 향후 저하 가능성)'라는 평가 결과를 유지했다.

성공불융자금은 'AAA(최고 우량 상태)'에서 'D(채무 불이행 상태)'까지의 등급 중 'CCC(채무불이행 가능성 내포)' 이상이면 지급된다.

검찰은 경남기업이 워크아웃 시기에도 융자금 지급 기준을 웃도는 신용평가를 받은 과정이 적정했는지를 확인하는 한편 금융감독 당국이나 채권단 등에 로비해 회사의 재무적 위기를 감췄을 가능성 등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prayer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3/31 0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