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안 프로그램 필요없는 간편결제 서비스 시작

삼성카드, 온라인 가맹점에 30일부터 적용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미국의 페이팔이나 아마존처럼 우리나라 전자상거래에서도 보안프로그램이 필요없는 간편 결제 서비스가 본격 시작됐다.

삼성카드[029780]는 지난 30일 온라인 전 가맹점을 대상으로 보안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고도 가능한 '로그인 간편 결제' 서비스를 오픈했다.

일부 카드사가 몇몇 가맹점을 대상으로 보안프로그램이 필요없는 온라인 결제를 허용하고 있지만 전 가맹점을 대상으로 한 것은 처음이다.

이로써 지난해 '천송이 코트' 논란으로 불거진 우리나라 온라인 결제 시스템의 불편함이 1년여 만에 사실상 없어지게 됐다.

종전에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결제하려면 부정매출방지 및 키보드 보안 관련 보안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그러나 이번에 시작된 간편 결제는 보안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고, 결제창이 뜨면 아이디와 패스워드 입력만으로 간단히 결제할 수 있다.

보안프로그램을 내려받을 필요가 없지만 개인정보 유출을 우려하는 고객은 보안프로그램을 설치할 수도 있다.

삼성카드는 카드번호와 비밀번호 입력은 가상 키보드로 보호하고,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활용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의 보안 대책을 마련했다.

또 5대까지 결제 컴퓨터를 지정하고, 지정한 컴퓨터 외의 PC로 결제할 때는 휴대전화 인증 절차를 거치도록 했다.

삼성카드는 애초 4월 초부터 이 서비스를 시작하려다가 일정을 앞당겼다.

회사 관계자는 "고객에게 편의성과 보안성을 제공하기 위해 무설치 방식의 결제 서비스를 개시했다"며 "혹시 모를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른 카드사들도 내달부터 일제히 보안프로그램이 필요없는 간편 결제를 시작한다.

우선 신한카드는 4월10일 이전에 서비스를 개시한다는 목표로 준비 중이다.

현대·KB국민 카드 등도 4월 중 서비스를 시작하기 위해 대형 가맹점을 중심으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 카드사는 최근 온라인 쇼핑을 할 때 신속한 결제를 하는 데 걸림돌이 됐던 액티브X 보안프로그램을 없애고 대체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0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