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천안함 용사 5주기 추모식' 내일 대전현충원서 거행

송고시간2015-03-25 08:57

유가족 등 5천여명 참석…전국적으로 다양한 추모행사 개최

천안함 피격 사건 5주년을 나흘 앞둔 지난 22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 용사' 묘역에 시민들이 찾아 고인을 참배하고서 묘소 주변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천안함 피격 사건 5주년을 나흘 앞둔 지난 22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 용사' 묘역에 시민들이 찾아 고인을 참배하고서 묘소 주변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국가보훈처는 26일 오전 10시 국립대전현충원 현충광장에서 '국가를 위한 희생, 통일로 보답하겠습니다'라는 주제로 '천안함 용사 5주기 추모식'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천안함 전사자 유가족 및 승조원, 정부 주요인사, 각계대표, 시민, 학생, 군 장병 등 5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상물 상영, 헌화 및 분향, 추모사, 추모공연의 순서로 진행된다.

추모공연은 국민의 영상메시지와 유가족, 동료, 출신학교 학생들의 현장메시지, 성악중창단 유엔젤보이스가 선도하는 추모곡(불멸의 용사)이 한데 어우러진 복합공연 형식으로 진행된다.

가수 손승연과 서지안이 선도하면 행사 참석자들은 '우리 대한민국'이라는 곡을 합창할 예정이다.

무대 중앙에 설치되는 영현단은 지난 7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사전행사 '국민과 함께 부르는 천안함 용사'에 참여한 1천여명의 시민이 '추모의 벽'에 작성한 글을 활용해 꾸며진다.

지난 22일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천안함 5주기 추모음악회'를 시작으로 시군별 추모식 및 안보결의대회, 전사자 출신학교별 추모식, 주요 지역 안보특별사진전, 각급 학교 문예행사 등 전국적으로 다양한 천안함 추모 행사가 개최되고 있다.

보훈처는 "이번 추모식을 통해 천안함 46용사와 고(故) 한주호 준위를 추모하고, 정부의 확고한 안보의지를 확산시킴으로써 튼튼한 안보를 통한 한반도 평화통일 기반 조성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