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클린턴 지지자들, 사위 헤지펀드 회사에 투자"< NYT>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의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사위가 운영하는 헤지펀드에 클린턴 가(家)와 친분이 있는 '큰 손'들이 투자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NYT는 23일(현지시간) 마크 메즈빈스키가 클린턴 부부의 사위로 얻은 유명세를 넘어, 클린턴 가와 관련된 부유한 투자자들과 가까워지는 '특전'를 얻었다고 보도했다.

메즈빈스키는 2010년 첼시 클린턴과 결혼했다.

메즈빈스키가 과거 골드만삭스 그룹에서 같이 일했던 2명과 함께 헤지펀드인 '이글베일 파트너스'를 설립할 때, 이 회사에 투자한 인사들의 다수는 클린턴 부부의 오랜 지지자였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글베일 파트너스가 투자금으로 수천만 달러를 끌어모은 것은 이들의 덕분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글베일 파트너스는 4억 달러가량의 자금을 운용하고 있어 헤지펀드 세계에서는 비교적 소규모다.

NYT는 투자자를 밝히지 않는 헤지펀드 업계의 관행상 누가 투자했는지는 확인하기 어렵지만, 이 회사 투자자의 일부가 클린턴 부부 지지자라는 사실은 정치와 돈이 만나는 아슬아슬한 지점이라고 전했다.

이런 부류의 투자자로 워싱턴DC에 본부를 둔 투자자문회사인 '락크립 그룹'이 꼽힌다.

이 회사는 2011년 말과 2012년 초 이글베일에 1천300만 달러를 투자했다.

이 회사의 대표는 1990년대 말 클린턴 전 대통령 재임시 백악관 만찬에 참석한 적이 있었고, 이 회사는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2013년 초 물러난 직후 잠시 그에게 임시 사무실을 빌려주기도 했다.

또 다른 투자자는 헤지펀드매니저이자 헤지펀드 '애브뉴 캐피털'의 공동설립자인 마크 라스리이다. 그는 클린턴 부부의 오랜 친구이자 후원자로 알려져 있다.

첼시가 대학 졸업 후 일한 직장의 하나도 라스리의 회사였다.

그는 자신이 100만 달러를 이글베일에 투자했다면서 "그들이 나에게 수익을 안겨줄 것이라고 생각해 투자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헤지펀드매니저 제임스 리트너, 부호 로스차일드 가문과 관련이 있는 해외 투자회사, 로이드 블랭크파인 전 최고경영자(CEO)를 포함한 골드만삭스 출신자들이 이글베일의 투자자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일부 투자자는 힐러리의 대선 출마를 내다보고 클린턴 부부에게 선거자금을 냈던 사람이라고 NYT는 전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3/24 00: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