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시범경기- 더 강해진 3년차 NC, 시범경기 승률 0.636(종합)

KIA 윤석민, 복귀 후 첫 피홈런 내줬지만 3이닝 비자책 호투

(서울·인천=연합뉴스) 하남직 고동욱 기자 = 1군 무대 3년차 NC 다이노스가 더 강해진 모습으로 2015 프로야구 정규시즌을 준비한다.

NC는 2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시범경기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7-2로 제압했다.

올해 시범경기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NC는 7승2무4패(승률 0.636)를 기록하며 2015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2013년 5승1무6패(승률 0.455)로 공동 5위, 2014년 5승2무4패(0.556) 공동 2위로 시범경기를 마친 NC는 정규시즌에서 각각 7위와 3위를 기록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2015년 시범경기 마지막 날, NC는 한층 성숙한 경기력을 뽐냈다.

선발 에릭 해커는 3경기 연속 두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던 롯데 타선을 5이닝 동안 4안타 1득점으로 눌렀다.

NC 타선은 3회초 1사 만루에서 조영훈의 싹쓸이 우익수 쪽 2루타로 앞서갔고 4회 2사 2루에서 김종호의 우전 적시타로 4-0까지 달아났다.

테임즈는 8회 무사 1·3루에 대타로 등장해 중월 3점포를 쏘아 올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4연승을 달리던 롯데는 이날 패배(7승5패, 승률 0.583)로 경남 라이벌 NC에 밀린 채 시범경기를 끝냈다.

KIA 타이거즈는 수원 원정길에서 마운드의 성장을 확인하며 케이티 위즈를 8-2로 꺾었다.

선발 필립 험버는 3이닝 2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고, 뒤를 이은 윤석민은 3이닝 2피안타 1실점(비자책)으로 호투했다.

윤석민은 4회 1사 후 앤디 마르테에게 솔로포를 허용하며 국내 복귀 후 첫 피홈런을 기록했지만, 홈런이 나오기 전 마르테의 파울 타구를 포수 이성우가 놓치는 실책이 나와 비자책으로 기록됐고 남은 이닝을 확실하게 틀어막으며 김기태 감독을 흐뭇하게 했다.

윤석민의 이번 시범경기 성적은 3경기 6이닝 3피안타(1피홈런) 3실점(1자책) 평균자책점 1.50이다.

KIA는 2연승을 기록하며 5승1무6패로 시범경기를 마쳤다.

케이티는 3연패를 당하긴 했지만 전력상 열세에도 4승8패로 막내 구단의 패기를 과시했다.

인천 문학구장에선 SK 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가 1-1로 비겼다.

넥센 선발 앤디 밴헤켄은 5⅓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지난해 20승 투수의 관록을 드러냈다.

밴헤켄은 이번 시범경기서 3경기 13⅓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SK 5선발 후보 백인식도 5이닝 2피안타 1실점으로 역투했다.

넥센과 SK는 각각 6승2무3패, 5승3무4패를 기록하며 삼성 라이온즈의 대항마다운 전력을 뽐냈다.

최하위가 결정된 상황에서 대구 삼성전을 치른 한화 이글스는 권혁·송은범·마일영·윤규진 등 승리조를 모두 투입하며 2-1로 승리해 6연패 사슬을 끊었다.

한화는 3승9패, 삼성은 5승7패로 시범경기를 마쳤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3/22 16: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