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군포시 당정2지구 시내버스 노선 중복 투입 소송전

(군포=연합뉴스) 이복한 기자 = 군포시가 당동2지구에 마을버스 운행을 인가하자 기존 시내버스 업체가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인가 취소소송을 냈다.

20일 시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군포시는 당동2지구 3천300여 가구 주민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당동2지구를 출발해 수리산역, 문화예술회관, 군포시청을 연결하는 9번 마을버스(군포운수)를 인가해 지난 5일 운행을 시작했다.

그러자 당정2지구를 운행하는 시내버스 업체인 삼영·보영운수는 자신들이 운영하는 시내버스와 9번 마을버스 노선 가운데 30개 정류장이 중복돼 심각한 피해가 우려된다며 군포시를 상대로 마을버스 인가 취소소송과 운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삼영·보영운수는 시내버스(카드 기준 1천100원)는 마을버스(900원)에 비해 요금 경쟁력이 떨어져 생존권을 위협받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군포시는 당동2지구 주민들이 편리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마을버스 운행을 인가한 것으로 영리만을 추구하는 대형 운수업체와 타협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삼영·보영운수는 이에 맞서 20일 시내버스 안에 당정2지구 삼성마을에서 탑승하는 승객들에 한해 법의 판단이 있을 때까지 요금을 받지 않겠다는 안내문을 부착하고 한때 무료로 운행하기도 했으나 오후에 이를 떼어내고 다시 요금을 받고 있다.

삼영·보영운수 관계자는 "3년 연속 적자를 보고 있는 상황에서 시가 마을버스 노선을 인가해 생존권 차원에서 어쩔 수 없이 취소소송을 냈다"고 말했다.

시는 변호사를 선임해 마을버스 인가 취소소송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bh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3/20 1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