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아프리카 니켈광산 개발사업 의혹 본격수사(종합2보)

광물공사 통해 경남기업에 빌려준 예산 130억원 사용처 추적
검찰, 광물공사가 경남기업에 빌려준 130억원 사용처 추적
검찰, 광물공사가 경남기업에 빌려준 130억원 사용처 추적(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자원외교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아프리카 니켈광산 개발사업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했다. 2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마다가스카르 암바토비 니켈광산 개발사업에 참여한 경남기업이 광물자원공사로부터 130억원을 융자받는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확인 작업에 들어갔다. 이날 오후 서울 동작구 한국광물자원공사 입구.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자원외교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아프리카 니켈광산 개발사업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했다.

이 사업은 2006년부터 1조4천억원이라는 천문학적 투자가 이뤄졌으나 2020년까지 적자가 예상돼 이명박 정부 자원외교의 실패작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2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임관혁 부장검사)는 마다가스카르 암바토비 니켈광산 개발사업에 참여한 경남기업이 광물자원공사로부터 130억원을 융자받는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대출목적 이외의 다른 용도로 쓰지 않았는지 확인 작업에 들어갔다.

검찰은 광물자원공사로부터 대출 관련자료를 임의제출 형식으로 받아 분석하는 한편 경남기업 관계자들을 불러 구체적인 자금 사용처를 캐묻고 있다.

검찰은 경남기업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회계자료를 분석하고 관련 계좌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수상한 자금흐름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자금 사용처를 확인하는 게 우선 수사대상"이라고 말했다.

광물자원공사는 경남기업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암바토비 개발사업에 뛰어든 2006년부터 2008년 사이 경남기업에 130억원을 빌려줬다. 경남기업이 석유공사를 통해 330억원을 차입한 뒤 횡령한 혐의가 있는 '성공불융자금'과 달리 일반 융자다.

해외자원개발사업법은 외국 광물자원개발에 참여하는 업체에 융자심의회를 거쳐 사업비의 최대 80%를 빌려줄 수 있도록 했다. 검찰은 경남기업이 광물자원공사를 통해 빌린 130억원을 다른 데 쓴 혐의가 있다고 보고 있다.

자원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관계자들이 18일 압수수색을 실시한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동 경남기업 본사에서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자원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관계자들이 18일 압수수색을 실시한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동 경남기업 본사에서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수사진은 융자금 130억원의 흐름을 추적 중이다. 광물자원공사에서 경남기업으로 보내진 융자금은 암바토비 니켈광산 사업 운영권자가 사업비를 요청할 때마다 경남기업의 참여지분율대로 운영권자 측으로 송금되는 게 정상이다.

검찰은 이 같은 융자금 집행 과정에서 누락이 있었는지 등을 경남기업 측 금융계좌에 대한 추적 작업과 광물자원공사 측 제출 자료를 대조하며 확인하고 있다.

검찰이 암바토비 개발사업 수사에 착수함에 따라 지분정리 과정에서 광물자원공사가 경남기업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광물자원공사는 2006년 10월 경남기업 등 국내업체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암바토비 개발사업에 1조9천여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계약 당시 지분구조는 광물자원공사 21%, 경남기업과 대우인터내셔널 2.75%, STX 1%였다.

광물자원공사는 경남기업이 자금사정 악화로 내지 못한 투자비 171억여원을 대신 내주고 납부시한을 연장해줬다. 경남기업이 2010년 사업지분을 매각할 당시 계약조건과 달리 투자금 100%를 주고 지분을 인수하기도 했다. 당시 계약조건대로라면 투자비를 미납할 경우 투자금의 25%만 받고 지분을 반납해야 했다. 이 때문에 광물자원공사는 116억원의 손해를 봤다.

이 과정에서 김신종(65) 전 광물자원공사 사장이 성완종(64) 경남기업 회장의 부탁을 받고 지분을 사들인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은 경남기업이 러시아 캄차카반도 석유탐사 비용 등 명목으로 빌린 성공불융자금 330억원의 사용처도 계속 추적 중이다. 100억원 안팎이 가족 명의 계좌 등으로 빼돌려진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다음 주께 성 회장을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경남기업은 "암바토비 지분매각 당시 워크아웃 중이어서 채권단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자산매각을 결정한 것이고 특혜와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융자금 횡령 혐의에 대해서는 "융자금은 지분율에 따라 적법하게 집행됐고 유용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3/20 18: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