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동부 반군, 정부에 민스크 협정 이행 촉구

송고시간2015-03-13 23:02

특수지위 부여 지역 목록 확정 요구…獨·佛 정상에도 우크라 압박 요청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의 정부군과 분리주의 반군 간 교전 사태를 중단시키기 위한 민스크 휴전협정이 불안하게 지속되는 가운데 반군 세력이 중앙 정부에 철저한 협정 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동부 도네츠크주의 분리주의 세력이 자체 선포한 '도네츠크인민공화국' 협상 대표 데니스 푸쉴린은 1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정부가 24시간 내에 광범위한 자치권을 포함하는 특수지위를 부여할 동부 지역 목록을 확정하라고 촉구했다.

푸쉴린은 러시아 뉴스전문 TV 방송 '로시야24'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요구하면서 "24시간 내에 이같은 조치가 취해지지 않으면 우크라이나 정부가 민스크 협정상의 의무 이행 일정을 지키지 않으려 한다는 점이 분명해 질 것"이라고 최후통첩성 경고를 보냈다.

중앙 정부 측 조치가 없으면 그에 상응한 대응 조치를 취하겠다는 암시가 담긴 경고였다.

푸쉴린은 그러면서 민스크 협정상 우크라이나 의회가 3월 14일까지 특수 지위가 부여될 동부 지역 목록을 확정, 발표해야 한다고 점을 상기했다.

'도네츠크인민공화국'과 이웃 '루간스크인민공화국' 정부 수장 알렉산드르 자하르첸코와 이고리 플로트니츠키는 이날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앞으로 보내는 공동 성명을 통해 우크라이나 정부가 민스크 협정 이행을 미루고 있다고 비난했다.

자하르첸코와 플로트니츠키는 우크라이나 지도부가 민스크 평화 협정에 따른 일련의 조치를 이행하도록 협정의 보증인인 두 정상이 개인적, 경제적 제재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압력을 가해달라고 요청했다.

수장들은 또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은행 시스템 복구를 위해 전문가들을 파견해 줄 것과 우크라이나 정부가 동부 지역에 대한 경제 봉쇄를 해제할 때까지 우크라이나에 대한 경제 지원을 중단할 것 등도 요청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프랑스·독일 4개국 정상은 지난달 12일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의 정부군과 반군 간 교전 중단, 중화기 철수, 정치적 사태 해결 방안 추진 등의 평화안에 합의한 바 있다.

한편 우크라이나 재무부는 이날 앞서 국제통화기금(IMF)이 약속한 구제금융 자금이 들어오기 시작했다면서 이 가운데 일부가 대외 채무 이행에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IMF 우크라이나 지부장 니콜라이 게오르기예프는 전날 구제금융 1차분 50억 달러를 이미 송금했으며 올해 안에 100억 달러가 지원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IMF는 지난 11일 이사회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175억 달러(155억 유로·19조7천억 원) 규모의 4년 일정 구제금융 추가 지원안을 승인했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