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당직인선 진통 끝 마무리…결국 '나눠먹기'

부대변인 7명으로 늘려…공천혁신단장은 원혜영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임형섭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은 13일 상근부대변인과 사무부총장, 특별기구 단장 등 남은 당직 인선을 완료했다.

탕평인사 기조를 지켜 일사천리로 진행된 주요 보직과 달리 실무진과 특별기구 인선에서는 치열한 내부 신경전으로 한 달 간의 홍역을 치른 끝에 결국 '계파 나눠먹기'로 귀결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거쳐 상근부대변인으로 강선아 전 서울시당 대변인, 강희용 전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캠프 정책대변인, 김정현 현 수석부대변인, 김희경 전 대표비서실 부실장, 유송화 전 청와대 행정관, 한정우 전 문재인 전대캠프 공보팀장, 허영일 현 부대변인 등 7명을 확정했다.

각 최고위원이 추천한 후보자들을 모두 포함하기 위해 종전 3명이었던 상근부대변인 숫자를 두 배가 넘는 7명으로 늘리면서 대변인실 직원(6명)보다 부대변인 숫자가 더 많아졌다.

계파별로도 친노, 정세균계, 김한길계, 민평련(고 김근태 의장 계보)을 고르게 안배했다.

사무부총장으로는 대외협력담당 임재훈 전 조직사무부총장, 민원담당 송찬식 전 총무국장, 직능담당 박동규 전 원내대표특보, 원외담당 김경수 현 강릉지역위원장, 지방자치담당 허성무 전 경남도당위원장 등 5명이 각각 선임됐다.

앞서 임명된 김경협 수석사무부총장과 김관영 조직사무부총장을 합치면 부대변인과 마찬가지로 총 7명 규모다.

당헌·당규 개정에 따라 설치된 디지털소통본부장으로는 문 대표의 대변인격으로 활동했던 윤호중 의원이 선임됐다.

내년 총선 룰을 결정할 공천혁신추진단장은 최고위원들의 반대로 당초 거론되던 박영선 전 원내대표 대신 범친노 중진인 원혜영 의원을 임명했다. 네트워크정당추진단장에는 정세균계인 최재성 의원이 임명됐다.

이밖에 교육연수원장에 안민석 의원, 당헌당규강령정책위원장에 정성호 의원이 각각 기용됐다. 전병헌 유승희 추미애 최고위원은 각각 '민주당60주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 '표현의자유특별위원회', '국민통합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3/13 1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