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야 귀갓길 으슥한 곳에서 성폭행 시도한 30대 구속

송고시간2015-03-12 12:00

피해 여성, 상의 외투 벗고 달아나 위기 모면

영상 기사 심야 귀갓길 으슥한 곳에서 성폭행 시도한 30대 구속
심야 귀갓길 으슥한 곳에서 성폭행 시도한 30대 구속

서울 도봉경찰서는 심야시간 귀갓길 여성을 성폭행하려다가 손가방을 훔쳐 달아난 혐의로 36살 백모씨를 구속했습니다. 백씨는 지난 8일 오전 4시 50분쯤 서울 도봉구의 주택가에서 40대 여성 A씨의 뒤를 500여m 따라가다가 으슥한 곳에 이르자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백씨가 자신의 목덜미를 붙잡자 거세게 반항했고 상의 외투를 붙잡히자 벗은 뒤 도망쳤습니다. 백씨는 현금과 신용카드, 휴대전화 등이 들어있던 A씨의 손가방을 가지고 달아나다가 CCTV 관제센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도주 동선을 파악한 경찰에 5분만에 붙잡혔습니다. 연합뉴스TV 제보:02-398-4409, yjeb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서울 도봉경찰서는 심야시간 귀갓길 여성을 성폭행하려다가 손가방을 훔쳐 달아난 혐의(강간치상)로 백모(36)씨를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백씨는 8일 오전 4시 50분께 서울 도봉구의 한 주택가에서 40대 여성 A씨의 뒤를 500여m 따라가다가 으슥한 곳에 이르자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백씨가 자신의 목덜미를 붙잡자 거세게 반항했고 상의 외투를 붙잡히자 이를 벗은뒤 도주했다.

A씨는 도망쳐 나와 지나가던 차량을 세우고 휴대전화를 빌려 지인을 통해 112에 신고했다.

백씨는 현금과 신용카드, 휴대전화 등이 들어있던 A씨의 손가방을 가지고 달아나다가 폐쇄회로(CC)TV 관제센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도주 동선을 파악한 경찰에 5분만에 붙잡혔다.

특수절도 등 전과 11범이며 수배중인 상태였던 백씨는 경찰 조사에서 "갑자기 성욕을 느껴 A씨를 성폭행하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심야시간 귀가하는 여성들은 개인용 호신구나 긴급 상황에 처했을때 버튼을 3초간 길게 누르면 자동으로 신고가 되는 '112 긴급신고 앱'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