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정 "주한 외교사절, 요청없어도 경찰경호인력 배치"

강신명 경찰청장 보고…경찰병력 고정배치 외교시설 13→24곳
리퍼트 대사 피습 관련 후속대책 논의 당정
리퍼트 대사 피습 관련 후속대책 논의 당정(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이 11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당정협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정부와 새누리당은 11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의 피습 사건과 관련해 당정 회의를 열어 주한 외교사절 측의 요청이 없어도 경찰이 경호에 나서기로 했다.

강신명 경찰청장은 회의에서 "외국공관 등 시설 위주 보호에서 외교관 신변 보호까지 경호·경비 대상으로 확대하겠다"며 "외교관 측 경호 요청이 있는 경우는 물론 요청이 없는 경우라도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적극적으로 경호 인력을 배치하겠다"고 보고했다.

강 청장은 또 "전국 273개 외교 시설에 대한 경계 강화를 발령하고, 경찰 병력을 고정적으로 배치하는 시설도 13곳에서 24곳으로 늘렸다"며 리퍼트 대사가 습격을 당한 민화협 행사처럼 다중이 모이는 행사에는 경호 요원을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리퍼트 대사의 피습 사건 직후 주한 미국 대사와 배우자에게 '외빈 경호대'를 투입해 24시간 근접 경호를 하고 있으며, 주한 일본 대사의 외부 활동에도 근접경호 요원을 배치했다.

강 청장은 리퍼트 대사에 대한 살인미수 및 외국사절 폭행 등의 혐의로 구속된 김기종씨에 대한 수사 상황과 관련해 "현재 압수된 증거물의 이적성을 심사하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며, 피의자의 최근 행적과 통화내역 분석 등을 통해 범행 동기와 공범 여부 등을 철저히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진영 위원장은 "주한 외교사절의 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신변 보호 강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경찰청 등 수사기관은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정확한 범행 동기와 배후 여부를 밝혀내 국민 여러분께 한점 의혹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3/11 1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