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화 '탑건' 무대였던 미 항모 레인저호 해체

송고시간2015-03-09 22:13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베트남전쟁과 걸프전쟁에 참가했을 뿐 아니라 영화 '탑건'이나 TV드라마 '6백만불의 사나이'의 무대가 됐던 미국 항공모함 레인저(CV-61) 호가 결국 해체된다.

미 해군은 레인저 호가 정박지였던 워싱턴 주 브레머턴을 출발했으며, 약 5개월간의 마지막 항해를 거쳐 텍사스 주에 있는 선박해체 전문업체로 인도될 예정이라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1957년 8월 취역한 레인저 호는 길이 약 326m, 최대폭 76m, 배수량 56,300t으로 디젤엔진을 동력으로 삼았으며 1993년 7월 퇴역했다.

레인저 호는 한때 서태평양 지역을 관할하는 제7함대에 배속돼 임무를 수행했고 부산항을 방문하기도 했다.

미 해군은 그동안 레인저 호를 해상 박물관으로 쓰겠다는 여러 민간단체나 기업과 협상을 벌여 왔으나 모두 결렬됐다.

smile@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