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도시계획 100년 좌우' 재생선도지역 27곳 선정

산업·문화·저개발 등 지역특성 고려…4년간 1조 3천억 투입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도시계획의 패러다임이 전면 철거에서 마을 단위 재생으로 옮겨가는 가운데 서울시가 앞으로 도시재생의 모델이 될 선도지역 27곳을 선정해 9일 발표했다.

27개 선도지역은 쇠퇴·낙후 산업지역 3곳, 역사·문화자원 특화지역 7곳, 저이용·저개발 중심지역 5곳, 노후 주거지역 12곳으로 구분된다.

쇠퇴·낙후 산업지역은 한때 성장을 견인했으나 산업 재편 과정에서 활력이 떨어져 활로 모색이 필요한 곳이다.

1단계 사업 대상지는 세운상가 일대, G-밸리, 장안평 중고차 매매단지 일대다.

시는 기존 산업 생태계를 조사해 기반시설을 정비할 수 있게 지원하고 영세 소상공인 보호 대책도 추진할 계획이다. 용산전자상가나 온수산업단지 등 준공업지역에 대한 정비도 추진된다.

역사·문화자원 특화지역은 지역 자원이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거나 개발로 훼손돼 관광 명소로 되살리는 일이 시급한 지역이다.

시는 1단계 사업지로 세종대로 일대, 마포 석유비축기지, 노들섬, 남산 예장 자락, 당인리 발전소, 낙원상가·돈화문로, 돈의문 일대 등 7곳을 꼽았다. 광장시장 등 고유의 특성을 유지한 전통시장 일대도 재생을 추진한다.

저이용·저개발 중심지역은 철도역 등이 가까이 있어 성장을 견인했지만 발전 저해시설로 전락하면서 단절된 지역 간 연계와 중심지 기능 강화가 필요한 곳이다.

1단계 사업은 서울역, 창동·성계, 영동 마이스, 광운대역, 상암·수색 등 5곳에 대해 민간 투자를 촉진해 우선으로 추진한다. 홍릉연구단지와 옛 국립보건원 등 대규모 공공기관 이적지도 이러한 방식으로 재생된다.

낡은 주거지에 대해선 공공지원시스템을 구축해 통합 관리하는 한편, 획일적인 재개발·재건축 방식에서 탈피한 재생모델도 정립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창신·숭인, 가리봉, 장위동 등 뉴타운 해제지역과 성곽마을, 백사마을, 해방촌, 북한산 주변, 서촌, 암사1동, 성수1·2가동, 신촌, 상도4동 등 지역특성관리지역 12곳을 1단계 사업지로 선정했다.

시는 또 개인주택 개량을 위한 융자 지원을 강화하고, 한 구역에서 주거환경관리, 가로정비, 주택개량 등 사업을 혼합할 수 있게 한다. 신규 정비사업은 꼭 필요한 곳만 허가한다.

시는 이번 선도사업을 위해 4년간 1조 3천억원을 투입하고 SH공사를 재생사업 실행을 위한 전문기관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SH공사는 시와 별도로 1조원을 추가 투입할 계획이며, 창동·상계 신경제 중심지 조성 1단계 사업에도 시행자로 참여한다.

이제원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서울형 도시재생 선도지역 27곳이 100년 서울의 기반이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도시계획 100년 좌우' 재생선도지역 27곳 선정 - 2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3/09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