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 리퍼트 피습 "미국에 가해진 응당한 징벌"(종합2보)

북한 조선중앙TV, 리퍼트 대사 피습 보도
북한 조선중앙TV, 리퍼트 대사 피습 보도(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5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 피습 사건을 관련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사진은 사건을 전하는 남한 매체 보도 장면의 일부로 보인다. 2015.3.5
nkphoto@yna.co.kr


조선중앙TV, 관련 사진과 함께 보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은 5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 피습 사건에 대해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강행한 미국에 대한 남한 민심의 '징벌'이라고 논평했다.

북한이 리퍼트 대사 피습 사건 발생 10시간 만에 신속하게 논평을 내놓은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전쟁광 미국에 가해진 응당한 징벌'이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이 사건은 남조선에서 위험천만한 합동군사연습을 벌여놓고 조선반도 전쟁 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는 미국을 규탄하는 남녘 민심의 반영이고 항거의 표시"라고 주장했다.

북한 조선중앙TV, 리퍼트 대사 피습 보도
북한 조선중앙TV, 리퍼트 대사 피습 보도(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5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 피습 사건을 관련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사진은 사건을 전하는 남한 매체 보도 장면의 일부로 보인다. 2015.3.5
nkphoto@yna.co.kr

중앙통신은 이번 사건의 범인 김기종 씨가 "리퍼트에게 불의에 달려들어 남북은 통일돼야 한다, 전쟁을 반대한다고 외치며 그에게 정의의 칼 세례를 안겼다"고 강조했다.

특히 중앙통신은 "괴뢰경찰에 연행돼 끌려가면서도 그는 전쟁 반대와 미국-남조선 합동군사훈련 반대 구호를 계속 외쳤다"며 김 씨의 한미 군사훈련 중단 요구에 초점을 맞췄다.

중앙통신은 "미국 AP통신을 비롯한 외신들도 이 소식을 긴급 속보로 전하고 있다"며 미국 CNN 방송이 이번 사건을 "반미감정에 의한 것"이라고 해석한 점에도 주목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TV도 이날 밤 10시15분 보도에서 피습 사건 소식을 관련 사진과 함께 전했다.

사진에는 리퍼트 대사의 피습 당시 모습과 미국 매체의 사건 보도 장면 등이 담겼다. 대부분 남한 매체의 보도 장면으로 추정된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3/05 23: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