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기종 지인 "김씨, 평소 자신을 독립운동가로 비유"

"미국이 통일 가로막는다 주장…사회적 무관심에 섭섭함 토로"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를 공격한 김기종(55) 우리마당독도지킴이 대표의 지인은 김씨가 평소 자신을 '독립운동가'로 비유했다고 말했다.

김씨가 2006년 독도로 본적을 옮길 당시 함께 했다는 독도향우회 박남근 수석부회장은 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씨는 평소 자신에 대해 국가의 이익을 위해 투신하는 독립운동가라는 말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박 수석부회장은 또 "김씨와는 독도 관련 행사가 있을 때마다 자주 만났는데 미국에 대한 불만을 자주 토로했다"면서 "김씨는 지금 남북관계가 진전이 안 되는 이유가 주변 4강이 원치 않아서인데 그중 미국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박 수석부회장에 따르면 김씨는 "미국이 겉으로는 남북관계가 좋아지길 바라는 척하지만, 실제로는 우리나라에 무기를 팔아야 해서 통일을 가로막고 있다"는 생각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박 수석부회장은 "시민 활동가들 사이에서 김씨는 남북관계 문제에서 미국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하는 활동가로 잘 알려져 있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자신이 사회적으로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하는 점에도 불만을 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박 수석부회장은 "김씨가 '내 생활을 내려놓고 시민운동에 몸을 바쳤는데 아무도 몰라준다'며 '언론에는 정치나 명예를 좇는 사람만 나오고 나처럼 순수하게 활동하는 사람은 관심을 못 받는다'고 섭섭함을 토로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2010년 7월 시게이에 도시노리 당시 일본 대사에게 시멘트 덩어리 2개를 던졌을 때 사회적으로 큰 주목을 받은 것을 오히려 기분 좋아하면서 '처벌을 받았지만 독립운동을 하듯이 국가를 위해 일한 것인 만큼 떳떳하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지난달 22일 일본 대사관 앞에서 '다케시마의 날 규탄' 집회에서 마지막으로 봤는데 이 자리에서 미국 대사 피습과 관련된 언급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3/05 16: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