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기종 서울시 행사서도 난동…경계인물 관리(종합)

박원순 시장 "테러는 어떤 이유로도 용인 안 돼"
끌려가는 리퍼트 미 대사 습격 용의자
끌려가는 리퍼트 미 대사 습격 용의자(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민화협 주최 초청 강연에서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를 습격한 김기종(우리마당 대표)씨가 경찰에 체포돼 끌려가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를 공격한 김기종(55) 우리마당독도지킴이 대표가 과거 서울시 주최 행사에서도 폭력을 행사하는 등 난동을 부려 서울시가 주요 경계 인물로 관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김 대표는 지난해 1월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열린 행사에서 고성을 지르는 등 소동을 벌이며 행사를 방해하다 제지당했다.

김 대표는 같은 해 2월에도 신촌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지정을 앞두고 창천교회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박원순 시장에게 해당 정책을 반대하며 고성을 질렀고, 제지하는 관계자들을 밀치는 등 폭행했다.

시 관계자는 "김 대표가 대중교통전용지구 정책으로 자신이 주최하는 행사를 제대로 하지 못할까 봐 그랬던 것으로 안다"며 "이후 수행비서가 김 대표를 주요 경계 인물로 관리해왔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사건과 관련해 자신의 트위터에 "어떤 이유로든 테러는 용인될 수 없고,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리퍼트 대사의 쾌유를 빈다"고 밝혔다.

리퍼트 대사는 이날 오전 7시 40분께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주최 조찬 강연회에서 강의를 준비하던 중 김 대표로부터 25㎝ 길이의 흉기로 얼굴과 왼쪽 손목 부위를 공격당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3/05 15: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