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대사 공격 김기종 "전쟁훈련 중단시키려 열흘간 계획"

제압과정중 다쳐 병원 이송…"치료 받고 조사받겠다" "단독범행…1985년에도 미대사관 국기 찢었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5일 미국 대사를 흉기로 공격한 우리마당독도지킴이 대표 김기종(55)씨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를 받던 김씨는 제압 과정에서 부상을 당했다며 병원 치료를 먼저 받겠다고 요구해 이날 오전 11시 11분께 서울 종로구 적십자병원으로 이송됐다.

김씨는 검거 직후 종로경찰서로 이송돼 조사를 받았지만 진술을 거부했으며, "경호요원에게 밟혀서 발목 등을 다쳤으니 치료를 받고 변호사가 오면 그때 진술을 하겠다"고 말했다.

병원에 이송된 김씨는 간이침대에 이불을 덮고 누운 채로 구급차에서 나와 응급실 안으로 실려 들어갔다.

김씨는 범행 동기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전쟁훈련 반대합니다", "이산가족이 못만나는 이유가 전쟁훈련 때문이라 그랬습니다", "전쟁훈련 중단합시다, 키 리졸브…"라고 누운 채 외쳤다.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오른쪽 발목이 골절됐다. 이밖에 오른쪽 엄지손가락에 1cm가량의 열상 등을 당했고, 오른쪽 팔 통증을 호소했다.

현재 김씨는 엑스레이 촬영을 하는 등 치료중이다.

김씨는 검사 도중 단독 범행이냐고 묻자 "이걸 같이 하면 어떻게 되느냐, 더 난리 난다"면서 "혼자 범행했고 강연 초청을 받은 뒤 10일간 계획을 짰다"고 답했다.

이어 "1985년 미 대사관 담장높인 놈이 나다"라면서 "1985년 광화문에서 7명이 시위를 했는데 당시 담장이 없던 미 대사관에 들어가 성조기를 가위로 잘라 태웠고 그 중 1명은 2년6개월 동안 형을 살고 나왔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또 "작년 10월에 부임한 마흔 갓 넘은 또라이가 어떻게 우리나라 통일정책을 감당할지 안타까워서 그랬다"며 "이번 키리졸브를 중단시키기 위해 내가 희생을 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전쟁훈련 중단하고 키리졸브 중단시켜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되풀이했으며, 병원 이송 전 경찰서에서도 같은 말을 반복했다.

경찰은 병원 측과 협의해 김씨 치료가 끝나는 대로 다시 경찰서로 데려와 조사를 계속 할 계획이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3/05 12: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