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창규 KT회장 "5G 사물인터넷 시대는 한국에 큰 기회"

송고시간2015-03-04 09:00

MWC 기조연설에서 5G시대 현실감있게 전달...박수갈채 쏟아져...

MWC 기조연설하는 황창규 KT 회장
MWC 기조연설하는 황창규 KT 회장

(바르셀로나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황창규 KT 회장이 3일 오전(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 글로벌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5'에서 `5G, 새로운 미래를 앞당기다'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바르셀로나=연합뉴스) 박창욱 기자 = 황창규 KT[030200] 회장이 5세대(5G) 네트워크 구축으로 사물인터넷(IoT) 서비스가 활성화되면 첨단 IT 인프라를 갖춘 한국에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3일(현지시간) 강조했다.

황 회장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5에서 기조연설 후 한국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우리는 커버리지나 인프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앞서 있고 10배 빠른 인터넷이 일반화 돼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가 주도권을 잡기 위해서는 우리 기술을 표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황 회장은 그동안 네트워크의 고도화가 망중립성으로 인해 인터넷 기업 등 OTT(Over The Top)에 수혜가 돌아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위해서는 수많은 데이터를 모집하고 저장하고 분석하고 진단하는 프로세스가 필요하다"면서 "빅데이터를 통해 가치 있는 데이터를 적재 적소 적기에 제공하는 것은 통신 사업자가 잘할 수 있는 분야"라고 말했다.

스마트 홈 시연하는 황창규 KT 회장
스마트 홈 시연하는 황창규 KT 회장

(서울=연합뉴스) 황창규 KT 회장(오른쪽 두 번째)이 3일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5(MWC 2015)' KT 부스에서 스마트 홈 시연을 하고 있다. 2015.3.3 << KT 제공 >>
photo@yna.co.kr

그는 앞서 기조연설에서 "5G 네트워크는 혁신을 촉발할 것"이라면서 "그로 인해 비즈니스 모델이 탄생하고, 지금은 상상만 하는 모든 것이 실현돼 우리의 삶은 보다 나아질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모든 기기가 사물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시대가 되면 통신사업자에게는 큰 기회"라며 더욱 진화할 사물인터넷 세상을 선도하기 위해 글로벌 통신사업자들이 네트워크 표준화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날 기조연설은 MWC 행사를 주최한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의회(GSMA)의 요청을 황 회장이 수락함으로써 이뤄졌고, 연설 장소에는 빈자리가 없을 정도로 관심이 집중됐다.

`5G, 새로운 미래를 앞당기다'는 주제의 이번 연설에서 황 회장은 자신이 직접 출연한 동영상으로 2020년 5G 시대를 현실감있게 소개해 여러 차례 박수갈채를 이끌어내는 등 큰 호응을 얻었다.

pcw@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