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질랜드 총리, 국회의원 봉급 인상 반대

존 키 뉴질랜드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존 키 뉴질랜드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총리가 자신을 포함한 국회의원들의 자동적인 봉급 인상에 제동을 걸었다.

존 키 총리는 국회의원들의 5.5% 봉급 인상 소식에 시민의 비판이 쏟아지자 27일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국회의원 봉급과 관련한 법을 개정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뉴질랜드 고위공직자 봉급책정위원회는 하루 전 발표를 통해 국회의원 연봉이 15만 6천 달러(약 1억 2천900만 원), 총리는 45만 2천500달러, 장관은 28만 3천400달러로 각각 오른다며 지난해 7월부터 이를 소급적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키 총리는 올해 초 국회의원 봉급 대폭인상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는데도 봉급을 너무 많이 올렸다며 관련 법률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집권 국민당과 노동당, 녹색당 등 정치권도 일제히 봉급책정위원회가 국회의원 봉급을 정하는 방식에 문제가 있다며 자신들의 봉급 인상에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뉴질랜드 고위공직자 봉급책정위원회는 독립적인 기관으로 국회의원, 판사, 지방자치단체장 등 고위공직자들의 봉급인상 폭을 매년 결정한다.

뉴질랜드 정부는 최근 노동자 최저임금을 오는 4월 1일부터 시간당 14.75달러로 50센트 인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ko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2/27 14: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