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3.0 '망신살'…정보유출로 정보공개포털 일시중단(종합)

송고시간2015-02-26 14:00

행자부 "시스템 개편 중 정보청구 5만2천건 특정단체에 넘어가"

정보공개포털에 올라온 오류 사과문
정보공개포털에 올라온 오류 사과문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정부3.0'의 대표 서비스인 대한민국정보공개포털(open.go.kr)이 대규모 정보유출로 25일 저녁부터 14시간가량 운영이 중단됐다.
행정자치부는 밤샘 작업으로 정보공개포털을 복구한 후 사과문을 게시했다.
26일 행자부에 따르면 최근 정보공개포털 개편 과정에서 사업자번호로 계정을 등록한 단체의 정보공개청구 약 5만2천건의 정보가 대구의 한 단체 계정으로 넘어가 정보가 유출됐다.
이런 사실은 지난 24일 대구의 한 시민단체가 청구하지도 않은 정보를 무더기로 받으면서 알려졌다. 2015.2.26 << 정보공개포털 캡처 >>
tree@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정부3.0'의 대표 서비스인 대한민국정보공개포털(open.go.kr)이 대규모 정보유출로 14시간가량 운영이 중단됐다.

행정자치부는 밤샘 작업으로 정보공개포털을 복구한 후 사과문을 게시했다.

26일 행자부에 따르면 최근 정보공개포털 개편 과정에서 사업자번호로 계정을 등록한 단체의 정보공개청구 약 5만2천건의 정보가 대구의 한 단체 계정으로 넘어가 정보가 유출됐다.

정보공개포털 개편사업을 맡은 업체가 기존 포털의 정보를 새 시스템으로 옮기면서, 사업자번호로 계정을 등록한 단체의 주민등록번호 값을 같은 가상번호로 입력한 탓에 벌어진 일이다.

이런 사실은 지난 24일 대구의 한 시민단체가 청구하지도 않은 정보를 무더기로 받으면서 알려졌다.

박덕수 행자부 공공정보정책과장은 "사업자번호로 등록한 단체의 리스트 중 가장 앞에 있던 한 단체로 정보공개청구 정보가 모두 쏠렸다"며 "잘못 이관된 정보공개청구 약 6만건 중 기관 간 이첩 등으로 인한 중복 사례를 빼면 5만2천건 정도가 유출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유출된 정보는 계정 등록 단체의 주소, 이메일, 연락처 등이다.

박 과장은 "이들 단체는 사업자번호로 계정을 등록했기 때문에 주민등록번호는 유출되지 않았다"며 "대구의 시민단체가 받은 다른 단체의 자료를 공개하지 않는다면 무차별 유포될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보공개청구에 따라 각 기관이 통보한 자료 중에 민감한 개인정보가 포함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행자부는 25일 한 인권단체의 보도자료로 오류 사태를 파악하고서 오후 7시 정보공개포털 운영을 중단한 뒤 복구에 나서 이날 오전 9시가 넘어서야 서비스를 재개했다.

복구작업 중 정보공개포털 초기화면에는 '정부3.0 대한민국정보공개포털' 로고 아래에 '원문정보공개시스템 공사 중입니다'라는 메시지가 떴다.

행자부는 "일부 정부가 조회되었으나 외부 유출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불편을 초래한 것을 사과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