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9시 등교 후 신체·정신건강 좋아졌다"<경기교육硏>

송고시간2015-02-25 11:35

수면시간·부모와 대화시간·수업분위기도 긍정 효과

경기도 의정부시 가능동 의정부여자중학교에서 학생들이 9시에 맞춰 등교해 수업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 의정부시 가능동 의정부여자중학교에서 학생들이 9시에 맞춰 등교해 수업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9시 등교'가 학생들의 신체건강과 정신건강에 긍정적인 효과를 주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교육청은 재단법인 경기도교육연구원에 '9시 등교 효과 분석' 정책연구를 의뢰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연구를 위한 설문조사에서 학생들은 자신의 건강상태에 대해 9시 등교 이전보다 이후가 좋아졌다고 응답했다.

9시 등교 이전과 이후의 신체건강에 대한 인식변화는 초등학생은 2.06에서 1.85, 중학생은 2.34에서 2.09, 고등학생은 2.64에서 2.37로 호전됐다.

정신건강에 대한 인식변화 조사에서도 초등학생은 1.82에서 1.68, 중학생은 2.09에서 1.88, 고등학생은 2.38에서 2.14로 나아졌다고 답했다.

신체건강은 ①배고픔이나 속쓰림을 느낄 때가 많다 ②몸에 기운이 없고 아플 때가 많다는 2개 문항, 정신건강은 ①주변 사람에게 짜증이 날 때가 많다 ②의욕이 없고 우울할 때가 많다는 2개 문항에 대해 5점 척도로 응답한 것이다.

수면시간의 경우 초등학생은 7분(8시간 46분→8시간 53분), 중학생은 17분(7시간 35분→7시간 52분), 고등학생은 31분(6시간 16분→6시간 47분) 증가했다.

아침식사를 하는 횟수와 부모와의 대화시간, 혼자서 공부하는 시간도 증가했다.

매일 아침식사를 한다는 비율이 초등학생은 64.0%에서 72.9%, 중학생은 56.9%에서 65.1%, 고등학생은 50.7%에서 58.5%로 8%p가량 늘었다.

하루 동안 아버지와 1시간 이상 대화한다는 비율은 초등학생이 41.9%에서 46.9%, 중학생이 34.3%에서 38.2%, 고등학생이 25.2%에서 29.1%로 4∼5%p가량 상승했다.

아울러 9시 등교가 활기찬 수업에 기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업 분위기가 활기차졌다는 질문에 초등학생은 3.53(교사 3.1), 중학생은 3.19(교사 3.06), 고등학생 3.15(교사 3.13)로 3점 이상의 높은 반응을 보였다.

마음에 여유가 생겼다는 질문에 대해 초등학생은 3.81, 중학생은 3.48, 고등학생은 3.43로 높은 반응을 보였다.

학생들은 학교 가는 것이 즐거워졌다(초 3.53, 중 3.16, 고 3.06)는 반응을, 교사들은 수업준비 시간이 많아졌다(초 3.67, 중 3.07, 고 3.11)는 반응을 각각 보였다.

학생 71.6%, 학부모 65.1%, 교사 71%가 9시 등교에 찬성하는 등 9시 등교 정책에 대한 선호도 역시 높아졌다.

시행 초기에는 반대했다가 현재는 찬성으로 돌아선 비율이 학생 22.6%, 학부모 21.9%, 교사 35.9%로 나타났다. 반면 시행 초기에 찬성했다가 지금은 반대로 돌아선 비율은 학생 10.1%, 학부모 6.6%, 교사 5.3%에 그쳤다.

사교육 시간은 초·중학생의 경우 의미 있는 변화가 없었으나 고등학생은 3.6분 정도 덜 투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지난해 11월∼ 올해 1월 164개 초중고 학생 1만3천94명, 학부모 1만443명, 교사 5천65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도교육청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참여와 활동이 있는 학생중심의 수업 활성화에 박차를 가해 9시 등교의 실질적인 효과를 한층 높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기도교육청 조사 결과 올해 3월 1일 기준으로 2천250개교 중 97.4%인 2천193교가 9시 등교를 시행한다.

kt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