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리투아니아, '러시아 공세' 우려해 징병제 부활

송고시간2015-02-25 09:44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발트해 연안 국가 리투아니아가 러시아의 공세를 우려해 징병제를 부활시키기로 했다.

달리아 그리바우스카이테 리투아니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군 수뇌부 및 정부 최고위 관료들과 국방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최근 지정학적 환경이 바뀌어 빠른 시일 안에 육군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징병제 부활을 공식화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리바우스카이테 대통령은 이어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공격성이 커지고 있다"고 언급, 징병제 부활이 러시아의 침략 가능성을 우려한 조치임을 시사했다.

징병제 부활이 의회에서 확정되면 리투아니아는 19∼27세 남성을 대상으로 매년 3천∼3천500명을 징집하게 된다. 의무 복무기간은 9개월이다.

리투아니아 정부는 향후 5년 간 징병제를 시행한 뒤 연장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2004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에 가입한 리투아니아는 4년 뒤인 2008년 징병제를 폐지했다.

리투아니아군은 나토 가입 당시 3만9천명 규모에서 현재 1만5천명 수준으로 줄었고 전투기나 탱크도 보유하고 있지 않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리투아니아 국방부는 지난달 러시아의 침략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전쟁 발생시 국민의 대처 방안을 담은 책자를 발간하기도 했다.

또 다른 발트해 국가인 라트비아는 2006년 폐지한 징병제를 다시 시행할 계획은 없으나 병력 확충과 군 현대화에 나설 계획을 언급했다.

라임도타 스타루우마 라트비아 총리는 이날 리투아니아 징병제 부활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그 문제는 현재 논의할 바는 아니라고 본다"며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징병제보다는 현대화한 장비"라고 말했다.

라이몬즈 베요니스 라트비아 국방장관은 육군 병력을 2천명에서 7천명으로 늘리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BBC방송은 전했다.

리투아니아와 라트비아, 에스토니아 등 발트 3국 가운데 에스토니아는 징병제를 계속 유지해왔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