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ET 검사로 유방암 재발위험 예측 가능"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암 환자 496명 분석결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유방암 수술 전 양전자단층촬영(PET) 검사 수치를 자세히 살피면 수술 후 유방암 재발 가능성도 가늠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제시됐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외과 정준·안성귀·박종태 교수팀은 2004년 4월부터 2009년 5월까지 유방암 수술 전 PET 검사를 시행한 49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종양이 섭취하는 '포도상 표준섭취계수(SUV)'를 분석한 뒤 6년여에 걸쳐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포도상 표준섭취계수는 금식한 환자에게 포도당이 포함된 방사성 조영제를 투여했을 때 종양이 얼마 만큼의 포도당을 섭취하는지를 수치화한 개념이다.

이번 연구결과 포도상 표준섭취계수가 증가할수록 수술 후 악성종양의 재발이 증가했다. 또 표준섭취계수는 종양의 크기, 림프절 전이, 질환진행상태(병기)와 독립적으로 종양의 재발에 관여했지만, 이들 요인과 결합했을 때는 재발 가능성이 더욱 커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정준 교수는 "수술 시행 전 일괄적으로 시행하는 PET 검사가 유방암의 특성과 재발 가능성을 손쉽게 예측할 수 있는 유용한 생물학적 정보가 될 수 있음을 확인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논문은 유방암 관련 국제학술지 '유방암 연구(Breast Cancer Research)'와 플로스원(Plos One) 등에 발표됐다.

"PET 검사로 유방암 재발위험 예측 가능" - 2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2/24 09: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