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독일 양극화 심화…빈곤인구 15.5% 통독 후 최다"

평등복지협의회 통계자료 발표…복지 강화 등 주문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독일사회의 양극화 심화에 맞물려 평균 실소득 60% 미만의 빈곤인구가 통일 이후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는 통계가 나왔다.

독일 평등복지협의회는 19일(현지시간) 작년 말 현재 빈곤인구는 1천250만 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체 인구의 15.5%가량으로 1년 전 15.0%에서 0.5%포인트 증가한 것이라고 이 단체는 밝혔다.

빈곤인구 소득 선은 한 달치 단독가구 기준으로는 892유로, 14세 미만 두 자녀 포함 4인 가구 기준으로는 1천873유로였다.

독일연방 16개 주(州) 가운데 빈곤인구 비율이 높은 곳은 브레멘(24.6%),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23.6%), 베를린(21.4%) 순이었고 낮은 곳은 바이에른(11.3%), 바덴뷔르템베르크(11.4%), 헤센(13.7%) 등이었다.

1년 전과 비교할 때 빈곤인구 비율이 감소한 주는 21.1%에서 20.9%로 낮아진 작센안할트, 18.1%에서 17.7%로 감소한 브란덴부르크 등 두 곳뿐이었다.

이 단체는 2006년 이래 연금생활자 빈곤인구가 48% 증가했다면서 이들이 경제성장의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또 실업자, 저학력층, 미혼모들도 40%가 빈곤인구로 분류됐다고 덧붙였다. 직업을 가졌어도 소득이 충분하지 않아 빈곤인구 통계로 잡힌 이들이 310만 명이나 됐다.

이 단체의 울리히 슈나이더 대표는 "빈곤인구 비율이 이렇게 높은 것도, 지역 불균형이 이렇게 깊은 것도 처음"이라며 주 정부의 복지 강화, 미혼모 지원 및 공공고용 확대를 강조했다.

독일 노동부는 올해 초 유럽사회기금(ESF) 자금 27억 유로에 독일 자체 자금 43억 유로를 보태 2020년까지 사회통합과 빈곤 해결을 위한 26가지 프로그램을 가동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2/20 18: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