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야자키 하야오 "日, 주변국에 원한"…역사문제 해결촉구

송고시간2015-02-17 01:00

평화 헌법 수호 강조…무함마드 풍자화 비판

미야자키 하야오 (AP=연합뉴스DB)
미야자키 하야오 (AP=연합뉴스DB)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애니메이션의 거장인 미야자키 하야오(宮崎駿) 감독은 일본이 제국주의 시대에 일으킨 문제를 거론하며 해결을 촉구했다.

16일 닛칸(日刊)스포츠에 따르면 미야자키 감독은 "제국주의 시대에 일본은 지배되지 않도록 노력한 결과 자신들이 제국주의를 흉내 냈다"며 "결과적으로 300만 명의 사망자를 낸 전쟁을 했고, 원폭이 두 번이나 떨어지는 일을 당했다. 주변국의 원한은 없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TBS 라디오에서 방송된 인터뷰에서 이런 역사를 "지금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이라고 꼽고 나서 "법적으로 해결해도 감정이 풀리지 않고 남아 있다"고 진단했다.

미야자키 감독은 이런 문제에 관해 "어떻게든 해야 한다"며 민족과 종교가 얽히고설킨 중동 일대의 복잡한 상황에 비교하면 일본이 안은 역사 문제는 매우 알기 쉬운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관해서는 우려를 표명했으며 일본이 헌법을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야자키 감독은 "세계적인 무질서는 이제부터 더욱 많아질 것이다. 나는 그런 때에 아베 총리가 말하는 것이 너무 단순하다는 우려를 지니고 있다"며 "조금 더 마음속에 복잡한 것은 지니고 있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럴 때 평화헌법이 도움이 된다. 헌법을 지켜야 한다. 조금 저쪽으로 가고 싶어도 가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미야자키 감독의 발언은 일본의 정치 지도자들이 식민지 정책을 추진하고 침략전쟁을 일으킴으로써 자국민과 이웃 국가들에 큰 고통을 줬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법적 해결'이나 감정이 풀리지 않은 문제 등을 거론한 것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이 법적으로 완전히 해결됐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에 피해자가 분노하고 상처받는 상황을 연상시킨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미야자키 감독은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 사건과 관련해 "성질이 다른 문명에서 숭배하는 것을 캐리커처의 대상으로 삼는 것은 잘못이다"고 말했다.

그는 풍자화가 "우선 자국의 정치가를 다뤄야 하고, 타국의 정치가를 다루는 것은 수상하게 여겨질 뿐"이라며 다른 문화권이 숭배하는 것을 풍자화의 대상으로 삼은 것은 "그만두는 것이 좋다"고 제언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