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장 "절차민주주의 지켜야"…뚝심 또 통했다>

12일 본회의 연기후 합의처리 이끌어…與 불만은 '부담'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가결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가결(서울=연합뉴스) 정의화 국회의장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제331회 국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가결을 발표한 뒤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정의화 국회의장의 '뚝심'이 이번에도 통했다.

정 의장은 16일 국회 본회의에서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준 동의안에 대한 가결을 선포한 직후 "오늘 우여곡절 끝에 국무총리 임명 동의안을 처리하게 됐다"며 "여야 합의로 처리하게 된 것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정 의장은 이어 "작년 세월호 특별법, 예산안에 이어 오늘 여야간 대립이 있었던 사안에 대해 절차적 민주주의를 지켜 통과시킬 수 있게 된 데 대해 의장으로서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인준안 가결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그는 "우리 국회가 제 자리를 찾아가는 과정이라 여겨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아무쪼록 앞으로도 이와 같이 여야 합의 정신을 바탕으로 의회 민주주의의 생명인 절차적 민주주의가 굳건히 지켜지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정의장 "절차민주주의 지켜야"…뚝심 또 통했다> - 2

정 의장은 애초 지난 12일로 예정된 이 후보자에 대한 인준표결을 위한 본회의에 새정치민주연합이 거부 입장을 밝히자, 새누리당의 단독 처리 요청에도 일정을 연기하되 설연휴 이전 의사일정을 잡자는 중재안을 제시했다.

새정치연합이 이에 16일 본회의 연기를 제안하고 새누리당이 이를 수용, 우여곡절 끝에 이날 합의처리가 성사됐다.

새정치연합은 애초 본회의 불참 가능성에 무게를 뒀지만, 문재인 대표의 여야 공동 여론조사 제안이 역풍을 맞으며 결국 본회의에 참석해 형식적으로는 여야 모두 표결에 참여해 인준안을 처리하는 모습을 갖췄다.

정 의장은 일요일인 전날엔 야당 의원 50명에게 일일이 문자 메시지를 보내 절차 민주주의에 대한 존중과 이를 위한 투표 참여를 호소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정 의장은 지난해 9월 정기국회에서 계류 법안 처리 과정에서도 '중재력'을 발휘했다.

<정의장 "절차민주주의 지켜야"…뚝심 또 통했다> - 3

세월호 특별법 충돌로 단 한 건의 법안도 한 달 가까이 처리되지 못하자 새누리당이 이미 여야 합의를 거쳐 법사위까지 통과한 민생경제 법안의 처리를 압박하던 상황이었다.

정 의장은 당시 법안 처리 날짜로 9월26일을 스스로 지정했지만 야당이 당내 세월호 특별법 합의 도출을 위해 며칠의 말미를 요구하자, 사퇴권고결의안을 추진하겠다는 여당의 반발을 무릅쓰고 본회의를 같은달 30일로 연기해 합의 처리를 이끌어 냈다.

물론 정 의장의 소신 행보로 일단 '반쪽' 총리 인준 고비는 넘겼지만, 친정인 새누리당 내부에서 이에 대한 불만이 높아지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

한 새누리당 의원은 "정 의장이 번번이 앞장서야 할 때마다 고집을 부리는 모습이 여당으로선 답답하지 않겠느냐"며 "의장 잘못뽑았다는 말은 기정사실이라 새롭지도 않다"고 혀를 찼다.

일각에선 이번 본회의 연기를 놓고 정 의장과 이 후보자간 '불편한' 관계를 언급하기도 한다.

두 사람은 15대 국회에 나란히 입성해 친구처럼 지내는 사이지만 이 후보자의 원내대표 시절 정 의장이 세월호 특별법 처리를 중재하고 나서며 '월권' 내지 '간섭'이라는 신경전을 벌인 바 있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2/16 16: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