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석' 정의당 깜짝 보이콧…허찔린 새정치연합>

"새정치 좌고우면 실망" vs "정의당, 일방적으로 입장바꿔"
임명동의안 가결 대화하는 새정치민주연합
임명동의안 가결 대화하는 새정치민주연합임명동의안 가결 대화하는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우윤근 원내대표 등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제331회 국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가결된 뒤 대화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소수당인 정의당이 16일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표결에 전격 불참하면서 제1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이 완전히 허를 찔렸다.

정의당은 이날 본회의 표결을 앞두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보이콧 의사를 밝혔다.

이 시각 새정치연합은 표결불참이냐 반대표결이냐를 두고 의총 중이었고, 새정치연합이 표결을 한다면 당연히 정의당 의원 5명도 보조를 맞출 것으로 전제한 채 논의를 진행했다.

그러나 정의당이 표결에 들어오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반대표 5석이 허공으로 날아가게 된 셈이다. 새정치연합의 '반대표' 전략은 심각한 타격을 입었고, 새누리당은 그만큼 이탈표 걱정을 덜어낸 셈이다.

정의당이 이런 결정을 내린 배경에는 확실한 입장을 정하지 못한 채 머뭇거리는 제1야당에 대해 각을 세우고, 선명한 야당으로서의 모습을 부각하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김제남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새정치연합은 후보자 동의안 처리를 12일에서 16일로 연기해 놓고도, 어떻게 반대를 관철시킬지 특별한 대책을 내놓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지도부
정의당 지도부

김 원내대변인은 이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새정치연합이 적어도 오늘 아침까지는 투표 불참이든 뭐든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생각해 보조를 맞춰 왔던 것"이라며 "그러나 계속 좌고우면하는 상황에서 우리도 공당으로서 본회의 전에 입장을 정해야 했다"고 말했다.

특히 정의당의 경우 최근 국민모임과 통합 논의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존재감을 더 드러낼 필요가 있었고, 그동안 거대 야당인 새정치연합의 '보조자' 역할로만 비춰지며 불만이 쌓여왔다는 점도 이 같은 결정의 배경으로 보인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같이 대응하기로 합의를 해놓고 일방적으로 입장을 바꿨다"면서 정의당을 비판했다.

새정치연합 핵심 관계자는 "어제까지만 해도 새정치연합이 표결에 들어가면 같이 참여할 것처럼 얘기했다"며 "미리 논의가 다 된 것으로 알았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벌써부터 "표결에서 근소한 차이로 가결된다면 정의당의 책임을 물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격앙된 반응까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새정치연합은 지나치게 안일한 대응으로 '우군'인 정의당과 공동대응에서 엇박자를 냈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2/16 15: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