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장현 시장 "KTX 개통 후속 대책 미진" 질타

도시철도 2호선 건설 '안전 또 안전' 강조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윤장현 광주시장은 16일 "호남고속철도(KTX)가 개통에 따른 후속 대책이 미진하다"며 "차질없이 세워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윤 시장은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KTX가 개통되면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 것으로 예상되는데도 후속대책이 미진했다 "며 "복합환승센터 건설이 지지부진한 것도 시에 일단의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송정역이 호남권 거점역으로 손색이 없도록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국토교통부의 KTX 운행계획에 아쉬움이 있었지만 대승적 차원에서 수용했다. 내년 수서발 KTX 개통과 맞물려 당국과 긴밀히 협의해 운행편수 확대에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건설 재검토 끝에 추진하기로 결론을 낸 도시철도 2호선과 관련해 안전을 다시한번 언급했다.

윤 시장은 "국내에서는 경험이 없는 저심도 방식으로 건설되기 때문에 철저한 안전대책이 사전에 마련돼야 한다"며 " 국내 최고 전문가 등이 참여한 선진지 견학 등을 통해 차량이나 역 운영체계 보다 저심도 안전에 대한 벤치마킹을 철저히 해 명품안전도시철도가 건설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직 시장을 명예위원장으로 모신 것은 하계U대회의 성공개최의 의지 표현이다"며 "대회 성공개최 여부가 '열린 광주'를 가늠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윤 시장은 부서간 시청은 물론 산하 공사·공단도 칸막이 없애고 협업을 강화할 것과 영남권, 호남권, 서울 등 다른 지자체와 상생협약 등 연대와 협력을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윤 시장은 회의 말미에 최근 일부 공직자의 일탈행위, 산하 기관장의 무보고 해외 연수 등을 언급하고 "엄중경고한다"는 표현까지 써가며 강도높은 비판을 쏟아내기도 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2/16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