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펜하겐 무함마드 풍자화가 참석행사서 총기난사…1명 사망(종합2보)

무함마드를 개로 묘사한 화가 수차례 테러위협…토론행사 쑥대밭파리 테러 이후 한달여 만에 다시 유사 테러 가능성에 유럽 불안
총격사건이 발생한 크루퇸덴 카페 주변에서 14일(현지시간) 감식요원들이 채증작업을 벌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총격사건이 발생한 크루퇸덴 카페 주변에서 14일(현지시간) 감식요원들이 채증작업을 벌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김현태 특파원 = 이슬람 극단세력에 의한 프랑스 파리 테러 한달여 만에 유사한 총격 사건이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일어나 유럽이 다시 공포에 휩싸였다.

14일 오후(현지시간) 코펜하겐 시내의 한 카페에서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 풍자 화가인 스웨덴 출신의 라르스 빌크스(68) 씨가 참석한 행사가 열리던 중 소나기 총격이 벌어져 참석 시민 한 명이 사망하고 경찰 세 명이 부상했다.

주요 외신과 덴마크 정보 당국은 빌크스가 애초 이슬람 극단세력의 테러 표적이었다는 점에서 이번 공격이 그것과 관련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 무장 경찰관이 총격사건 현장 인근에서 경계를 서고 있다. (EPA=연합뉴스)
한 무장 경찰관이 총격사건 현장 인근에서 경계를 서고 있다. (EPA=연합뉴스)

헬레 토르닝 슈미트 덴마크 총리도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을 정치적 암살 시도이자 테러 행위로 규정하고서 연루자들에 대한 단죄를 천명했다. 그녀는 이어 현장으로 달려가 용의자 검거에 만전을 기하라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코펜하겐 경찰은 이날 오후 4시께 '예술, 신성모독, 그리고 표현의 자유'를 주제로 토론 행사가 진행되던 중 밖에서 창문을 뚫고 최소한 40차례 총탄이 날아들었다고 초기 조사 결과를 전했다.

경찰은 애초 용의자를 두 명으로 보고 이들이 범행 후 검은색 폴크스바겐 자동차 폴로를 타고 달아났다고 밝혔으나, 이후 용의자를 한 명으로 수정했다. 경찰은 25∼30세 남성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흐릿하게 찍힌 사진을 내놓으며 목격자들의 제보를 기대했다.

코펜하겐 무함마드 풍자화가 참석행사서 총기난사…1명 사망(종합2보) - 2

요르겐 스코브 경찰 대변인은 이 용의자가 파리 테러 때 공격당한 언론사 '샤를리 에브도' 사건 같은 시나리오를 계획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현지 TV 방송은 이 사건을 보도하며 창문에만 총탄에 뚫린 구멍 30개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 총기 공격으로 행사에 참석한 40세 남성 한 명이 숨졌으나, 타깃이 된 것으로 보이는 빌크스 씨는 무사했다고 이날 모임을 주도한 헬레 메레테 브릭스 씨는 말했다.

총탄 자국이 선명한 카페 유리창. (AP=연합뉴스)
총탄 자국이 선명한 카페 유리창. (AP=연합뉴스)

브릭스 씨는 "얼굴을 가린 이들이 달아나는 것을 봤다"면서 "빌크스를 겨냥한 공격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프랑수아 치머래 덴마크 주재 프랑스 대사는 파리 테러와 같은 의도의 사건이라고 말하고 "내 느낌으로는 50발 정도는 총격이 이뤄진 것 같고, 여기 경찰은 200발이라고도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샤를리 에브도 관련 행사였기 때문에 참석한 것이었다.

빌크스는 지난 2007년 무함마드를 개로 묘사한 그의 만평이 스웨덴 신문들에 게재된 이후 수차례 살해 위협을 받아왔다.

앞서 2010년 두 명의 괴한이 빌크스의 자택을 방화하려다 실패했고, 작년에는 그를 살해하려 모의한 이슬람 과격세력에 가담한 미국 펜실베이니아 거주 여성이 붙잡혀 10년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uni@yna.co.kr, mtkh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2/15 07: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