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아르헨티나에 전투기 수출 추진"<영국 언론>

중국 공군의 주력 전투기 젠(殲)-10.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공군의 주력 전투기 젠(殲)-10.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신민재 특파원 = 중국이 아르헨티나에 신형 전투기를 수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중국 전강만보(錢江晩報)가 영국의 군사전문지 제인스 디펜스 위클리(JDW)를 인용해 10일 보도했다.

JDW는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이달 초 중국을 국빈방문한 데 이어 양국이 전투기 사업팀을 구성했으며 아르헨티나 공군에 중국산 전투기 14대를 도입하는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거론되는 기종은 저가형 전투기 FC-1 샤오룽(梟龍)과 이보다 고성능인 중국 공군의 주력 전투기 젠(殲)-10이다.

중국이 파키스탄과 공동 개발한 FC-1 샤오룽은 상대적으로 낮은 단가 때문에 개발도상국들에게 미그-21, 젠-7, F-5 등 구형 전투기들을 대체할 전투기로 관심을 끌어왔다.

JDW는 페르난데스 대통령이 지난 3~5일 방중 기간 중국과 군사협력 일괄협약을 체결했고 여기에는 중국이 VN1 보병전투차량, P18 호위함, 순시함, 쇄빙선, 예인선 등을 아르헨티나에 수출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소개했다.

또 아르헨티나가 중국에 대해 신형 전투기 도입과 관련, 항공기 기술 업그레이드 참여와 안정적인 전투기 부품 공급 및 정비기술 시스템 구축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전강만보는 영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아르헨티나가 30년 전 포클랜드 전쟁 당시 사용했던 노후한 전투기들을 아직도 운용하고 있으며 서방 선진국과 러시아 등으로부터 이를 대체할 신형 전투기 구매와 기술 이전을 추진했으나 영국의 견제로 모두 수포로 돌아갔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중국과 아르헨티나가 지난 2011년 공동으로 다목적 경량헬기 즈(直)-11을 생산하는 등 양국 사이에 기술장비 협력이 갈수록 긴밀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러시아 언론은 이번 전투기 수출과 관련, 경제난을 겪고 있는 아르헨티나가 최근 몇 년 사이에 콩과 소고기 등 대량의 농축산물을 중국에 수출한 점을 고려할 때 전투기와 관련 기술을 도입하는 대가로 중국에 현물을 지급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2/10 1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