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수와의 동행' 이영모 前헌법재판관 별세

이영모 전 헌법재판관 (자료사진)
이영모 전 헌법재판관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 편에 선 헌법재판소를 강조한 이영모 전 헌법재판관이 7일 오전 숙환으로 인한 신부전으로 별세했다. 향년 79세.

경남 의령 출신인 이 전 재판관은 의령농고를 중퇴, 대입 검정고시를 거쳐 부산대를 졸업했다. 1961년 고등고시 사법과(13회)에 합격한 뒤 서울고등법원장을 지내기까지 판사의 길을 걷다 1997년 헌법재판관에 임명됐다.

지난 1992년 공직자 재산공개 때 평소 즐겨타던 빨간색 프라이드를 재산 목록에 신고했고, 지법·고법원장 재직시 국가 예산을 아낀다며 비서관을 두지 않은 일화로 유명하다.

이 전 재판관은 역대 헌법재판관 가운데 가장 많은 100건 이상의 소수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01년 퇴임할 때 후배 법조인들이 그의 의견을 묶어 '소수와의 동행'이란 제목의 책을 헌정했다.

이 전 재판관은 퇴임사에서 "헌재 결정이 국민의 가슴에 와 닿지 않으면 허공을 향한 외침에 불과하다"며 국민 편에 선 헌재의 위상 정립을 강조해 반향을 일으켰다. 퇴임 후 법무법인 신촌에서 변호사로 활동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유정씨, 아들 원준·원일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2호실(☎02-3010-2292)에 마련됐다. 발인은 10일 오전 9시, 장지는 경기도 광주시 충현동산이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2/07 16: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