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외 영화제에서도…"부산국제영화제 독립성 보장하라"

베를린·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독립성 지지 표명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 건물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 건물(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시가 부산국제영화제(BIFF) 조직위원회를 상대로 지도점검을 한 결과, 각종 문제점이 드러났다. 사진은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내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 입구 모습. 2015.2.4
cch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최근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BIFF) 집행위원장의 사퇴 권고 등 독립성 침해 사태에 대해 잇달아 우려의 목소리를 나타냈다.

4일 '부산국제영화제 독립성 지키기 영화인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에 따르면 오는 5일 개막을 앞둔 베를린국제영화제의 디터 코슬릭 집행위원장은 "(이용관) 집행위원장을 위해, 예술을 위해 목소리를 낼 것"이라며 지지 의사를 밝혔다.

그는 "베를린영화제는 정부와 베를린시가 공동으로 영화제를 소유하고 있고 독일 문화부 장관이 정부와 위원회를 대신해 수장 역할을 하고 있지만 지난 14년간 프로그램 구성에 어떤 방해를 받은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심지어 그들이 꺼리는 정치적인 논란거리가 되는 영화를 상영한다고 해도 영화제에 어떤 개입도 하지 않았다"며 "영화제와 프로그래머들의 독립성이 보장돼야 한다. 예술을 다룰 때 지켜져야 할 우선 항목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2001년부터 베를린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부산=연합뉴스) 심수화 기자 =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집행위원장이 15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영화산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5.1.15
sshwa@yna.co.kr

최근 막을 내린 로테르담국제영화제의 루트거 볼프슨 집행위원장도 "BIFF는 국제적으로 매우 중요한 영화제"라며 "그렇기 때문에 최근 부산에서 일어난 사태를 긴밀히 주시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해 왔다.

그는 "한국과 같은 선진화된 국가에서 조직위원장이 특정 작품의 상영 취소를 요구하는 경우는 있을 수가 없다"며 "BIFF는 그들이 만들고자 하며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방향대로 영화제를 만들어갈 자율성이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BIFF는 작년 10월 세월호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 '다이빙벨'의 상영 이후 줄곧 압박을 받아왔다. 부산시는 최근 BIFF 조직위 감사 결과를 토대로 이 위원장의 사퇴를 종용했다가 영화계 안팎에서 거센 반발이 일자 사퇴 압박을 부인하는 한편 영화제 측에 조직 쇄신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와 관련해 영화제 조직위는 오는 9일 'BIFF 미래비전과 쇄신안 마련을 위한 공청회'를 열 계획이다.

비대위는 "부산시는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BIFF의 독립성을 보장하겠다는 분명한 답변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2/04 17: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