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과도한 조깅, 운동 전혀 안하는 것만큼 해롭다"

송고시간2015-02-04 10:50

전문가 '시속 8㎞ 일주일 3차례 150분간 뛰기' 권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일용 기자 = 과도한 조깅은 달리기를 전혀 하지 않는 것만큼이나 건강에 해롭다고 영국 BBC가 3일(현지시간) 미국 심장학과 저널에 게재된 연구논문을 인용해 보도했다.

연구자들은 조깅을 즐기는 건강한 사람과 조깅을 하지 않지만 건강한 사람 모두 1천여명을 12년 동안 관찰했다.

그 결과 일주일에 2시간 30분 이하로 일정한 속도로 뛴 사람들은 최소한 기대수명을 누렸지만 일주일에 4시간 이상 달리기를 하거나 전혀 하지 않은 사람은 가장 높은 사망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덴마크에서 행해진 이 연구에 따르면 건강에 좋은 달리기의 이상적인 속도는 시속 8㎞이고, 일주일에 세차례 가량 모두 합쳐 2시간 30분 정도 뛰는 게 가장 좋다.

더욱 격렬하게 뛰는 사람들, 특히 일주일에 네차례 이상, 시속 11㎞ 이상의 속도로 뛰는 사람들은 아무 운동도 하지 않는 사람들이나 마찬가지로 건강에 효과를 보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상 기사 "과도한 조깅, 운동 전혀 안하는 것만큼 해롭다"
"과도한 조깅, 운동 전혀 안하는 것만큼 해롭다"

[앵커] 조깅 좋아하시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과도한 조깅은 달리기를 전혀 하지 않는 것만큼이나 건강에 해롭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연합뉴스 이재영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덴마크 등의 연구자들이 조깅을 즐기는 건강한 사람과 조깅을 하지 않지만 건강한 사람 모두 천여명을 12년 동안 관찰했습니다. 그 결과 일주일에 2시간 30분 이하로 일정한 속도로 뛴 사람들은 최소한 기대수명을 누리는 것을 나타났습니다. 반면 일주일에 4시간 이상 달리기를 하거나 전혀 하지 않은 사람은 가장 높은 사망률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건강에 좋은 달리기의 이상적인 속도는 시속 8㎞이며, 일주일에 세차례 가량 모두 합쳐 2시간 30분 정도 뛰는 게 가장 좋다는 겁니다. 더욱 격렬하게 뛰는 사람들, 특히 일주일에 네차례 이상, 시속 11㎞ 이상의 속도로 뛰는 사람들은 아무 운동도 하지 않는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건강에 효과를 보지 못했습니다. 과학자들은 과도한 운동이 왜 해로운지에 대해서는 아직 확신은 못하지만 격렬한 운동을 할 때 심장에 일어나는 변화에 기인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장시간 계속 힘든 운동을 하는 것은 심장과 동맥에 병적인 구조적 변화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겁니다. 영국 심장재단의 선임 간호사 모린 탈봇은 활기차게 걷는 것도 좋은 운동이라며 소파에 누워 감자튀김을 먹으며 TV를 보는 '카우치족'이라면 우선 걷기부터 시작할 것을 권했습니다. 연합뉴스 이재영입니다. 연합뉴스TV 제보:02-398-4409, yjebo@yna.co.kr

이번 연구에 참여한 코펜하겐 페더릭스버그 병원의 제이콥 루이스 마로트는 "건강에 이로운 정도를 넘어 운동을 많이 할 필요가 없다"며 "사실 그렇게 과도하게 운동하지 말아야 한다. 지금까지 안전한 운동의 상한선에 대해 누구도 말을 하지 않았지만 상한선이라는 게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과학자들은 과도한 운동이 왜 해로운지 그 원인에 대해 아직 확신은 못하지만 격렬한 운동을 할 때 심장에 일어나는 변화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장시간 계속 힘든 운동을 하는 것은 심장과 동맥에 병적인 구조적 변화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영국 심장재단의 선임 간호사 모린 탈봇은 "이번 연구는 심장을 튼튼하게 하려고 마라톤을 뛸 필요는 없다는 것을 말해 준다. 가볍고 적절한 수준의 조깅이 운동을 안 하거나 힘들게 뛰는 것보다 건강에 좋고 어쩌면 수명도 늘릴 수 있다"며 "정부 가이드라인은 적절한 강도로 일주일에 150분간 뛰라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활기차게 걷는 것도 좋은 운동이라며 소파에 누워 감자튀김을 먹으며 TV를 보는 '카우치족'이라면 우선 걷기부터 시작할 것을 권했다.

ci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