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伊 새 대통령은 마피아에 형 잃고 정계입문한 법학자>

(제네바=연합뉴스) 류현성 특파원 = 이탈리아 새 대통령으로 31일(현지시간) 선출된 세르지오 마타렐라(73) 헌법재판소 재판관은 마피아에 형이 살해된 비극을 계기로 법학자에서 정치인으로 변신한 시칠리아 정치 명문가 출신이다.

조용한 학자 스타일인 그는 정치 경력 25년간 좌·우파 정권에서 두루 요직에 기용됐다.

이탈리아 대통령은 대부분 업무가 의전 행사지만 총리를 지명하는 권한도 행사한다.

조르지오 나폴리타노 전 대통령 시절에는 8년 반의 재임 기간 5명의 총리를 지명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마테오 렌치 총리가 마타렐라 재판관을 대통령 후보로 추천했다.

렌치 총리는 특히 이번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지난 22일 상원의 선거법 개정안 채택 당시 분열된 모습을 보였던 민주당을 다시 하나로 뭉치게 하는 것은 물론 중도성향의 표까지 대거 끌어모았다는 점에서 중요한 정치적 승리를 거둔 것으로 평가받는다.

렌치 총리는 마타렐라가 당선된 후 "그는 '법의 남자'이자, '마피아와의 전쟁의 남자'"라고 추켜세웠다.

하지만 마타렐라는 이탈리아 정부의 상징적인 존재로서 국제적인 지명도가 높았던 나폴리타노 전 대통령과 달리 은둔형 인물이며, 톡톡 튀는 렌치 총리와 기묘한 조합을 이룰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고 dpa 통신은 지적했다.

마타렐라는 1941년 7월 23일 시칠리아 팔레르모의 정치인 베르나르도 마타렐라의 둘째 아들로 태어나 팔레르모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한 다음 의회법 등을 강의하며 교수 생활을 했다.

그러나 1980년 1월 6일 시칠리아 주지사이던 형 피에르산티가 승용차를 타고 가다가 악명높은 마피아의 총격에 사망하자 삶의 방향을 바꿔 정계에 입문했다.

마피아 퇴치 등 시칠리아 재건운동을 주도하던 형 피에르산티가 사망할 당시 세르지오 마타렐라는 현장에서 피를 흘리는 형을 안고 병원으로 달려가는 모습으로 대중에 각인됐다.

그는 부친인 베르나르도가 창당 멤버로 참여한 기독교민주당 후보로 1983년 하원의원에 당선됐다.

기독교민주당 집권 당시인 1989년에는 교육부 장관을 지냈고, 1990년에는 기독교민주당 부사무총장도 지냈다.

1998년 민주사회당 마시모 달레마 총리 시절에는 국방장관을 지내면서 이탈리아 육군 개혁 작업을 벌이기도 했다.

지난 2001년과 2006년 총선에서는 중도 좌파 연합 후보로 당선됐다.

2007년 새로 창당된 현 집권 민주당의 창당 멤버로 참여했으며 2011년 10월 나폴리타노 전 대통령의 지명으로 이탈리아 의회에서 헌법재판소 재판관으로 선출됐다.

아들 둘과 딸 하나를 둔 마타렐라는 가톨릭 신자이며 지난 2012년 1월 상처했다.

마타렐라는 내달 3일 상·하원 양원 합동회의에서 이탈리아 제12대 대통령 취임선서와 연설을 할 예정이다.

<伊 새 대통령은 마피아에 형 잃고 정계입문한 법학자> - 2

rhe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2/01 0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