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늘의 백악관' 에어포스 원, 보잉 747-8로 바뀐다>

현 747-200은 노후화…오바마 대통령 임기후 공급될 듯
보잉 747-8 조립 현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보잉 747-8 조립 현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특파원 = 미국의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이 새로운 기종으로 바뀐다.

미국 공군은 보잉 747-200 기종에 기반한 현 에어포스 원 기종을 최신 747-8 기종으로 교체하기로 결정했다고 미국 언론이 28일(현지시간) 전했다.

보잉사는 1968년 최초의 점보제트기인 747기종을 개발해 이듬해 2월 첫 비행실험을 마친 뒤 47년간 전 세계 항공사에 여객기와 화물기로 공급해왔다.

현 에어포스 원은 747-200 기종을 군사적으로 변용한 것으로, 공군에서는 VC-25로 불린다. 그러나 1991년 조지 H.W 부시 대통령 시절부터 사용돼 기종 자체가 너무 노후화됐다는 지적에 따라 교체가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에어포스 원이 될 747-8 기종은 2005년부터 생산됐지만 고유가 현상이 지속된데다 경쟁기종인 에어버스 A380에 밀려 주문실적이 매우 저조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보잉 측은 최근 747-8 기종의 생산을 매월 1.5개에서 1.3개로 줄였다.

새 전용기는 2018년 이후에나 공급될 예정이어서 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를 타 볼 기회를 갖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하늘의 백악관'으로 불리는 에어포스 원은 핵무기 폭발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돼 있고 첨단 미사일 요격시스템까지 갖추고 있다. 특히 공중 급유가 가능하고 100명이 한꺼번에 식사할 수 있도록 돼 있어 1주일 이상 하늘을 떠다녀도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r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1/29 0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