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레이저의 시조' 물리학자 타운스 타계

미국 물리학자 찰스 타운스(왼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물리학자 찰스 타운스(왼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레이저 광선의 아버지 격인 '메이저'(MASER)를 발명한 미국 물리학자 찰스 타운스가 향년 100세로 타계했다고 워싱턴포스트 등 미국 언론들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언론들은 타운스가 교수로 재직했던 버클리 캘리포니아 주립대의 발표를 인용해 타운스가 전날 숨졌다고 전했지만, 정확한 그의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타운스는 1953년 전자파의 일종인 마이크로파를 일정한 방향으로 강력하게 증폭시키는 장치를 개발했다.

'메이저'로 불린 이 장치는 이후 전자파 대신 가시광선이나 적외선, 자외선을 사용하는 레이저로 발전했고, 타운스는 알렉산드르 프로호로프, 니콜라이 바소프 등 러시아 과학자 2명과 함께 1964년 노벨 물리학상을 받았다.

1915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태어난 타운스는 캘리포니아공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고, 벨 연구소와 버클리 캘리포니아 주립대 등에서 물리학과 천체물리학을 연구해 왔다.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1/29 0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