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재인 '호남총리' 발언 논란…"탕평 촉구한 것">

與 "충청인 무시 망발", 박지원 "또 다른 지역구도 안나오길"
<문재인 '호남총리' 발언 논란…"탕평 촉구한 것"> - 1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송진원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문재인 후보의 26일 '호남총리론' 발언을 놓고 당 안팎의 문제제기로 논란이 일고 있다.

문 후보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내정에 대해 "국민 통합을 위해서는 반대쪽 50%를 포용할 인사가 필요하다"며 "그런 관점에서 호남 인사를 (총리로 임명)해야 하는데 정말 아쉽다"고 한 것이 발단이 됐다.

이 발언이 충청권 출신 이 후보자 대신 호남 출신 총리를 임명했어야 한다는 취지로 받아들여지면서 여권의 공세가 시작됐다.

새누리당 충청권 의원들은 이날 새누리당 세종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청인을 무시한 망발"이라면서 "문 후보는 충청인 앞에 석고대죄하고 후보직을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당내에서도 문 후보와 당권 경쟁 중인 박지원 후보가 문 후보의 발언에 쓴소리를 남기며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박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호남총리 임명을 했어야 한다는 문 후보의 발언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도 약속한 일이기에 환영을 표한다"면서도 "충청권 출신 총리후보자 임명에 대해 또 하나의 지역갈등이 되는 오해로 번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일침을 놨다.

박 후보는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대통령이 호남 총리를 임명하겠다고 해놓고 안한 것은 잘못이지만, 그래도 대통령과 같은 고향을 피하기로 한 것을 갖고 '충청도 총리냐'라고 한 것으로 또다른 지역구도가 안 나오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 후보는 문 후보가 노무현 정권 시절 '지금은 부산정권'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며 지역주의 공세를 편 바 있다.

파장이 번지자 문 후보측은 발언 취지를 설명하면서 진화를 시도했다. 새누리당과 박 후보의 지적을 '정치공세'로 규정하며 억울함도 호소했다.

문 후보 캠프의 한정우 공보팀장은 "역대 대통령이 지역안배 인사에 심혈을 기울였는데 박근혜 정권만 최소한의 국민통합 개념조차 없음을 강하게 지적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라면서 "국민을 나누는 '두 국민 정치'로는 통합에 실패한다고 지적하면서 반대편 50%를 포용할 인물을 발탁했어야 한다고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 팀장은 "이 발언을 이용하는 분들이야말로 호남과 충청을 나누는 게 아니냐. 우리는 결코 지역을 나누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김기만 대변인도 "박 대통령이 대선 때 언급한 대탕평 인사를 촉구한 발언으로 문 후보는 세종시 원안과 과학벨트 원안 고수 등 누구보다 충청에 애정을 보였다"며 "실체가 없는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1/26 18: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