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경 귀촌부부 일산화탄소 중독사"…보일러 배기통 파손(종합)

숨진 40대 귀촌 부부…경찰 수사 중
숨진 40대 귀촌 부부…경찰 수사 중(문경=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지난 21일 오후 2시 35분께 경북 문경시 농암면의 한 주택에서 40대 귀촌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이나 사고사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사진은 22일 오후 관련 사건이 일어난 주택의 모습. 2015.1.22
psykims@yna.co.kr

(문경=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문경에 갓 귀촌한 40대 부부는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진 것으로 경찰이 잠정 결론을 내렸다.

문경 주택서 부부 숨진 채 발견
문경 주택서 부부 숨진 채 발견(문경=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지난 21일 오후 2시 35분께 경북 문경시 농암면의 한 주택에서 40대 귀촌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이나 사고사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사진은 22일 오후 관련 사건이 일어난 주택의 모습. 2015.1.22
psykims@yna.co.kr

문경경찰서는 지난 21일 문경시 농암면의 한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곽모(48)·김모(40·여)씨 부부의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결과 일산화탄소 중독사로 추정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이들 시신에서 치사량이 넘는 일산화탄소가 나왔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숨진 40대 귀촌 부부…경찰 수사 중
숨진 40대 귀촌 부부…경찰 수사 중(문경=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지난 21일 오후 2시 35분께 경북 문경시 농암면의 한 주택에서 40대 귀촌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이나 사고사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사진은 22일 오전 경찰이 관련 사건이 일어난 주택 안으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깨진 집 유리의 모습. 2015.1.22
psykims@yna.co.kr

경찰은 부부가 살던 벽돌 구조 주택의 보일러와 배기통 연결부위가 파손된 사실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곽씨는 작은 방에서 엎드려 있었고, 김씨는 입에 거품을 문 채 거실에 누워 있었다.

문경 주택서 부부 숨진 채 발견
문경 주택서 부부 숨진 채 발견(문경=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지난 21일 오후 2시 35분께 경북 문경시 농암면의 한 주택에서 40대 귀촌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이나 사고사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사진은 22일 오후 관련 사건이 일어난 주택의 모습. 2015.1.22
psykims@yna.co.kr

창문과 문이 모두 닫혀 있었고 외상이나 유서, 외부 침입 흔적이 없었다.

경기도에서 살던 이들은 귀촌하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문경에 2층 주택을 지었고 이달 19일 입주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보일러를 가동하는 과정에서 일산화탄소 가스가 새나와 이들이 중독사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다른 사망 원인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보일러와 배기통 연결 부위가 왜 찢어졌는지 집중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1/23 14: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