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판교환풍구, 하청에 재하청…무면허 자재업체가 시공"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 수사결과 발표하는 분당서장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 수사결과 발표하는 분당서장(성남=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지난해 10월 발생한 판교 테크노밸리 환풍구 추락사고와 관련, 분당경찰서 신현택 서장이 22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 4층 회의실에서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5.1.22
you@yna.co.kr

경찰 수사결과 발표, 관련자 17명 입건
"경기도·성남시는 공연과 관련없어"

(성남=연합뉴스) 최해민 류수현 기자 = 추락사고로 2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경기 성남 판교테크노밸리 환풍구는 '시공 면허'조차 없는 자재납품업체가 시공했던 것으로 경찰 수사결과 밝혀졌다.

경기지방경찰청 판교 환풍구 사고 수사본부는 22일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행사 주관자인 이데일리TV 김모(62) 대표이사를 포함 17명을 불구속 입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공연장 안전관리 책임자 8명과 시공 관련자 7명, 소방 공무원 2명 등 형사처벌 대상자들은 안전조치 의무를 위반하는 등 사고에 직간접 책임이 인정돼 입건됐다.

김 대표 등 이데일리TV 소속 4명은 행사 대행업체 P사와의 계약체결 과정에서 관객 안전대책이나 보험가입 등에 대한 지시를 명확히 하지 않는 등 안전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업무상 과실치사상)를 받고 있다.

또 오모(59)씨 등 경기과학기술진흥원 관계자 3명은 안전대책을 강구하지 않아서, P대행사 이모(41) 총괄이사는 공연과 관련된 안전책임을 맡기로 계약하고도 적절한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아서 각각 입건됐다.

붕괴된 환풍구가 부실시공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시공 관련자들도 대거 입건됐다.

환풍구 공사는 전체 시공사인 P건설이 철물공사업체 A건설에 하청을 줬지만, 실제 시공은 '금속창호 공사업'면허도 없는 자재납품업체 B사가 A건설로부터 재하도급 받아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B사는 도면에 나타난 부재(받침대) 개수보다 적은 수의 부재를 설치했고, 현장에 남아있던 자재를 이어붙여 쓰는 등 부실시공했다.

지난해 10월 17일 오후 지하 환풍구 덮개가 붕괴돼 수 십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테크노밸리 야외공연장 사고 현장의 모습. <<연합뉴스 DB>>
photo@yna.co.kr
지난해 10월 17일 오후 지하 환풍구 덮개가 붕괴돼 수 십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테크노밸리 야외공연장 사고 현장의 모습. <<연합뉴스 DB>>
photo@yna.co.kr

이 같은 책임을 물어 B사 김모(47) 대표 등 2명이 입건됐다.

또 P건설 김모(48) 현장소장 등 2명이나 A건설 김모(49) 대표 등 2명은 이를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않은 책임으로, 감리를 맡은 C건축사무소 이모(42)씨는 설계도대로 시공됐는지 여부조차 제대로 감독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각각 입건됐다.

이밖에 분당소방서 소속 소방관 2명은 공연 이틀 전 환풍구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지 않고도 소방점검표에 '점검했다'고 기록, 허위공문서 작성 혐의로 입건됐다.

당시 이들은 시속 60㎞정도로 차를 타고 지나가면서 환풍구를 쳐다본 것을 점검한 것으로 일지에 기록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특히 경찰은 주최·주관 명칭 사용을 놓고 책임 논란이 일었던 경기도와 성남시에 대해 '공연 기획이나 진행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결론냈다.

경찰 관계자는 "행사의 실제 공동 주최·주관자는 이데일리TV와 경기과학기술진흥원으로 봐야 한다"며 "관련자를 검찰에 송치하고 오늘 내 수사본부를 해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17일 판교테크노밸리 야외광장에서 환풍구 철제 덮개가 붕괴돼 환풍구 위에서 공연을 보던 시민 27명이 18.9m 아래로 추락, 16명이 사망하고 11명이 다쳤다.

경찰은 다음날 분당경찰서에 경기청 차장을 본부장으로 100여명을 투입한 수사본부를 차리고 수사해왔다.

사고 책임소재를 밝히려고 공연 및 공사업체 등 25곳을 압수수색하고, 컴퓨터와 휴대전화 등 163점을 확보해 분석했으며, 71명을 참고인 등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goals@yna.co.kr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1/22 1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