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물티슈 학대 어린이집 원장 추가 학대 정황(종합)

송고시간2015-01-21 11:47

피해 원아 총6명…울산 경찰 "레깅스로 묶고 어두운 방 방치 등 수사 확대"

울산 어린이집 학대 사건 설명하는 울산경찰청 성폭력수사대장
울산 어린이집 학대 사건 설명하는 울산경찰청 성폭력수사대장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윤지중 울산경찰청 성폭력수사대장이 20일 울산경찰청에서 최근 발생한 울산 북구의 한 어린이집 원장의 원생 학대 사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 원장은 울음을 그치지 않는 22개월된 남자 원생의 입에 물티슈 등을 가득찰 정도로 넣은 혐의로 이날 긴급체포됐다. 2015.1.20
canto@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22개월 된 남자 원아의 입에 물티슈를 가득 넣어 아동학대 혐의로 체포된 울산시 북구의 한 어린이집 원장이 다른 원아들도 학대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울산지방경찰청은 해당 어린이집 원장 김모(41)씨가 이 원아 외에 원아 3명을 추가로 학대한 목격자 진술과 혐의를 포착,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또 원장의 여동생이자 해당 어린이집 교사인 김모(40)씨가 원아 2명을 학대한 혐의를 잡고 추가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에 따라 이들 원장 자매가 학대해 피해를 본 원아는 총 6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원장 김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수차례에 걸쳐 22개월 된 남자 원아의 입에 물티슈, 손수건 등을 가득 넣어 학대한 혐의(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지난 20일 오전 긴급체포돼 수사를 받고 있다.

원장은 해당 원아가 자주 울고 칭얼대 이같이 학대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목격자 조사에서 원장이 물티슈 학대 외에도 10개월 된 남자 원아 2명(쌍둥이)을 벨트가 부착된 흔들의자에 눕혀 벨트를 채우고 수차례 장시간 방치했다는 주장이 나와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씨가 이들 쌍둥이를 흔들의자에 묶어 놓고 점심을 주지 않은 것 같다는 목격자 진술도 나왔다.

"아동학대 혐의" 원장이 운영한 어린이집
"아동학대 혐의" 원장이 운영한 어린이집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지방경찰청은 남자 원생이 울음을 그치지 않는다며 입에 휴지, 물티슈 등을 넣어 학대한 혐의(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어린이집 원장 A(42·여)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 속 건물 1층이 사건이 일어난 어린이집. 2015.1.20
yongtae@yna.co.kr

22개월 된 다른 남자 아이는 레깅스로 온몸을 묶어 원장실 바닥에 눕혀 놓았다는 진술도 나와 역시 경찰이 확인하고 있다.

해당 어린이집의 학부모들은 경찰 조사에서 일부 원아들이 집으로 돌아와 물티슈를 입에 집어넣었다가 빼는 이상 행동을 보이기도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장 여동생 김씨의 아동학대 정황도 나오고 있다.

동생 김씨는 24개월 된 남자 원아, 27개월 된 여자 원아 등 2명을 각각 한 차례씩 어두운 방에 내버려뒀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찰은 현재 어린이집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다른 범죄 사실을 찾고 있다.

하지만, CCTV에는 지난 19일 하루 녹화내용밖에 없어 경찰이 수사에 애를 먹고 있다.

경찰은 원장이 고의로 CCTV를 삭제했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CCTV 영상 복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경찰은 원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동생은 입건해 조사하기로 했다.

경찰은 원장이 보육교사 수를 부풀려 신고해 국가보조금을 타낸 정황도 확보해 수사하고 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